본문으로 건너뛰기

A. BYO 피부유산균의 기능은 전 연령에 해당되기 때문에 섭취에 대한 별도의 연령 제한은 없습니다.

12개월 미만의 아이는 물론 성인도 섭취 가능합니다. 어린이들이 주로 가려움 등 피부 걱정이 많고,

화학적 첨가물을 일체 넣지 않고 만들어 피부면역을 위해 우리 아이가 섭취하면 좋은 제품입니다.

A. BYO 피부유산균 CJLP133 전 단량이 “하루 100억 마리” 를 섭취”할 수 있으며, 기능성과 주성분은 모두 동일합니다.

일반적으로 BYO피부유산균 제품은 하루 (50억마리X2포) 100억 마리를 섭취하실 수 있습니다.

 

유산균은 꾸준한 섭취가 중요하므로 2회 섭취하는 것이 번거로운 분들은 100억 마리를 1포에 고농축하여 담은 제품을 섭취하시면 됩니다.

오쇼핑에서 구입하신 제품은, 하루 100억마리를 1포에 고농축 하여 담아, 하루 1포로 바쁜 현대인들이 간편하게 섭취하실 수 있는 제품입니다.

A. 우선, 두 제품 모두 유통기한 마지막 기간까지 100억/일 이상의 CJLP133 유산균을 섭취하실 수 있는 점과 주요 기능성, 주성분은 동일합니다.

 

다만, 냉장제품에는 유산균의 먹이가 되는 프리바이오틱스 성분인 프락토올리고당, 이눌린(치커리 추출물)이 추가되어 있으며 배송의 전 과정이

냉장유통으로 제공되는 제품으로 유통기한이 12개월입니다. 주문 즉시 냉장으로 자택까지 배송이 가능한 온라인, 전화주문, 홈쇼핑경로에서만 판매하고있습니다.

 

상온 제품은 할인점과 같은 오프라인에서 상온진열로 판매하며 유통기한은 9개월로, 유통기한 마지막 단계에 까지 100억의 유산균을 섭취할 수 있도록 강건 설계한 점이 특징입니다. 

 A)  통참깨나 참깨분이나 좋고 나쁨은 없습니다.

      해당제품은 더 고소한 맛을 내기 위해 원료를 통참깨에서 참깨분으로  변경하였습니다.

      가정에서 요리할 때 통깨 보다 빻아서 사용하는 깨소금이 더 고소한 향과 맛을 주는것과 같은 원리라고 보시면 됩니다.

      현재 통참깨로 만든 '고소한참기름 500ML' 제품은  생산 하지 않고 참깨분을 사용한 참기름만 생산하고 있는데

      이미 유통된 통참깨로 만든 고소한 참기름도 2016년 1월 17일까지는 판매가  가능하여 해당기간까지는 시중에서

      두 제품 모두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스팸은 돼지고기만 이용해 만들었으며, 런천미트는 돼지고기와 닭고기로 만듭니다.
또한 스팸 클래식과 마일드는 염도에 차이가 있는데요.
클래식이 염도가 상대적으로 높고 마일드가 염도가 낮습니다.

설탕은 입자가 크기 때문에 가장 먼저 넣으셔야 재료에 단 맛이 골고루 스며들 수 있습니다.

설탕→소금→식초→간장→고추장(된장)→일반조미료 순으로 넣으시면 됩니다.

습기를 흡수하여 눅눅해진 다시다는 넓적한 전자레인지 용기에 넓게 펼친 후
5초~30초정도(제품의 눅눅한 상태에 따라 알맞게) 돌리면 다시 바싹한 상태로 만들 수 있습니다.
이 때, 지나치게 오랫동안 다시다를 전자레인지에 돌리게 되면
다시다가 녹거나 변색되는 등 풍미가 손실될 수 있으므로 유의해야 합니다.

L-글루타민산나트륨(L-Monosodium Glutamate)은 식품 본연의 자연스런 맛(감칠 맛)과 향을 증가시키기 위해 첨가·사용되는 아미노산계 조미료 중 하나
글루타민산의 나트륨염을 말합니다.
일반적으로 식품첨가물인 L-글루타민산나트륨을 글루타민산의 유일한 공급원으로 생각하고 있는데요.
글루타민산은 유제품, 육류, 어류, 채소류 등과 같은 동․식물성 단백질 함유 식품에 천연으로 존재하고 있습니다.

산들애는 기존 다시다 소비자분들이 불편해하셨던 부분인 느끼한 맛을 개선하고
원물의 맛을 더욱 깊이 느끼실 수 있도록 MSG가 들어가지 않았으며,
천연 원물 위주의 양념 및 콩 발효 펩타이드로 맛을 내어
느끼하지 않으면서도 담백한 더욱 자연스러운 맛을 냅니다.

산들애에는 MSG를 원료로 전혀 첨가하지 않습니다.
다만, MSG는 천연상태에서도 존재할 수 있는 성분으로서 다시마, 멸치, 쇠고기, 간장 등의 천연 원료에도 존재하며
천연에 존재하는 Glutamate 및 야채 추출물, 쇠고기 추출물, 버섯 추출물, 다시마 추출물 등의 천연 원료를 사용하여 감칠맛을 내도록 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