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건너뛰기

숙성된 김치 표면이 공기와 접촉하게 되면 하얀색의 효모가 생성되는데요.
이는 몸에 해가 되는 것은 아니므로 흰 부분을 걷어내고 드시면 됩니다.
하얀색 효모는 표면에서만 자라는 특징을 가지고 있어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김치를 국물에 잠기도록 보관하거나,
랩이나 위생 비닐봉지로 김치표면을 덮어주는 방법이 있습니다.

생면은 면의 변질을 방지하고 보존성을 높이기 위해 주정침지(酒精浸漬)를 하는데요.
주정은 술의 원료(에틸알콜)로서 이때문에 술 냄새가 날 수 있습니다.
주정에서 기인한 술 냄새는 면을 삶은 후 충분히 찬물로 헹궈주시면 모두 제거됩니다.

소금 및 설탕은 장기간 보관하여도 변질될 우려가 없어 유통기한을 표시하지 않고 있으며(식품위생법상 식품첨가물로 분류됨)
서늘하고 깨끗한 곳에 보관하시면 품질에 변화가 없으며 변질이나 부패가 되지 않으므로 거의 영구적으로 드실 수 있습니다.
다만, 제품의 굳는 현상을 방지하기 위하여 저장시 덮개가 있는 용기를 사용하는 것이 좋으며
용해하기 쉬운 물질을 넣은 용기에 넣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다시다를 개봉하여 사용한 후 보관할 때에는 개봉부위를 여러번 돌돌 말아 접은 다음, 집게 등으로 집어서 냉장고에 보관하는 것이 좋습니다.
냉장 보관이 어려울 경우는 전열 조리 기구 및 직사광선과 멀리하여 가급적이며 서늘한 장소에 보관하는 것이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