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건너뛰기

CJ제일제당 , 초반 돌풍 거세다

2016.05.12

 

- 최소한의 재료로 만든 ‘심플’ 컨셉트 냉장햄 <The더건강한 자연재료>, 출시 첫 달 매출 10억원 돌파

- 안심하고 건강하게 즐길 수 있는 제품 특장점 및 다양한 마케팅 활동 주효… 올해 매출 300억 달성 주력

CJ제일제당-'The더건강한-자연에서-얻은-재료'-비엔나-후랑크

 

CJ제일제당이 지난 달 선보인 <The더건강한 자연에서 얻은 재료(이하 The더건강한 자연재료)>가 ‘대박’ 조짐을 보이고 있다. 출시 이후 한달 동안 10만개 이상 팔리며 10억원의 매출을 돌파하는 등 출시 초반 좋은 성과를 거두며 승승장구하고 있는 것. CJ제일제당은 이 분위기를 이어 적극적인 영업/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제품군을 다양화해 올해 매출 300억원 달성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The더건강한 자연재료>는 최소한의 재료로 만든 ‘심플(Simple)’ 컨셉트의 프리미엄 냉장햄이다. 소비자의 건강에 대한 니즈에 초점을 맞춘 제품으로, 식품첨가물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아이들이 아는 재료만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돼지고기, 석류, 레몬, 로즈마리, 유산균 발효액, 발효식초, 양파, 마늘, 천일염, 너트멕, 후추, 유기농 갈색설탕, 효모 등 15가지 재료로 만들었다.

 

<The더건강한 자연재료>의 초반 흥행은 안심하고 건강하게 즐길 수 있다는 제품의 특장점과 다양한 마케팅 활동이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CJ제일제당은 안심하고 햄을 즐기고자 하는 소비자를 위해 무항생제 돼지고기를 사용하고, 식품첨가물 대신 자연에서 얻은 재료로 대체하는 등 건강에 대한 소비자 우려에 초점을 맞춰 제품을 개발했다.

 

실제로 제품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은 ‘무항생제 돼지고기로 만들어 좋다’, ‘아이들도 알 수 있는 재료로 만들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는 반응이 대다수였다. 또한 일반 소비자들에게는 생소할 수 있는, 엄선된 재료와 최고의 제품만을 취급하는 온라인몰 ‘마켓컬리(http://market.kurly.com)’에서도 다른 육가공 제품 대비 3배에 가까운 판매성과(일 평균판매량 기준)를 거둘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이와 더불어 레시피 카드 증정, 쿠킹클래스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 또한 매출 성과에 한 몫 했다. CJ제일제당은 소비자들이 다양하게 제품을 활용할 수 있도록 제품을 구매하는 소비자를 대상으로 레시피 카드를 증정했다. 또한 엄마와 아이가 함께하는 ‘봄 나들이 도시락 만들기’ 쿠킹클래스를 열어 안심하고 햄을 즐길 수 있다는 제품의 특장점을 알리며 행사에 참가한 엄마와 아이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이끌어 냈다.

 

CJ제일제당은 유기농 및 아이의 건강을 중시하는 3~40대 여성을 대상으로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초반 분위기를 이어 매출 확대를 꾀한다는 전략이다. 동시에 영업/마케팅을 강화하고 제품군을 다양화해 육가공 시장에서 ‘심플’ 트렌드를 이끌며 올해 매출 300억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CJ제일제당 <The더건강한 자연재료> 마케팅 담당 김숙진 부장은 “<The더건강한 자연재료>를 앞세워 햄도 ‘안심하고 즐길 수 있는 안전한 먹거리’라는 인식 확대에 힘쓰고 육가공 시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키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