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건너뛰기

CJ제일제당, 신개념 과일발효액 <쁘띠첼 워터팝> 출시

2016.05.09

 

기존 과일발효식초보다 농도는 8배 높이고 크기는 1/10로 줄인 한 손에 잡히는 음료베이스 선보여 

- 20대~30대 젊은 소비자와 1~2인 가구 수요에 맞춰 올리브영과 편의점 중심으로 유통

CJ제일제당_쁘띠첼_워터팝_이미지

CJ제일제당의 디저트 브랜드 '쁘띠첼'이 <쁘띠첼 워터팝(Water POP)>을 출시했다. '쁘띠첼 미초'보다 과일발효식초의 농도를 8배 이상 농축한 신개념 음료베이스 제품이다.  청포도, 레몬, 믹스베리의 세 가지 맛으로, 생수나 탄산수 등에 넣으면 물을 과일맛 음료처럼 즐길 수 있다.

 

<쁘띠첼 워터팝>은 제품 하나가 한손에 들어오는 크기로, 시중에 나와있는 기존 과일발효식초가 크기가 크고 용량이 많아서 휴대가 불편하다는 점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휴대성뿐 아니라 가성비도 높여, 60ml 용량의 <쁘띠첼 워터팝> 제품 하나로 20잔의 과일 음료를 만들 수 있다. (100ml 종이컵 기준)

 

용기 형태도 물에 넣기 편하도록 설계했다. 가벼우면서도 탄력이 있는 플라스틱 소재로, 용기를 누르면 과일발효액이 물줄기처럼 분사되어 쉽게 양 조절이 가능하다. 이같은 형태의 제품은 '워터 인핸서(Water enhancer)'라고 하는데, 해외에서는 과일맛 뿐 아니라, 아이스티나 비타민워터 등 다양한 음료를 만들 수 있는 제품들이 판매되고 있다. 코카콜라나 네슬레를 비롯한 글로벌 음료업체들도 경쟁적으로 워터 인핸서 시장에 뛰어들고 있을 정도로 성장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내 시장은 아직 걸음마 단계지만, 소용량에 휴대가 편한 제품을 찾는 1~2인 가구와 건강한 음료를 찾는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관련 제품 출시가 잇따르고 있다.

 

<쁘띠첼 워터팝> 역시 이들 소비층을 공략하기 위해 유통 전략도 기존의 음용식초와는 다른 방식을 택했다. 기존 ‘쁘띠첼 미초’는 900ml의 대용량으로 주로 3~4인 가구를 대상으로 대형마트에서 판매됐다면, <쁘띠첼 워터팝>은 올리브영과 편의점에서 생수, 탄산수와 동반 진열해 판매할 예정이다. 비타민워터나 과일향 탄산수처럼 건강과 맛을 동시에 챙길 수 있는 '물' 관련 제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휴대가 편하면서도 생수, 탄산수와 함께 개인 취향에 맞게 음료를 만들어 마실 수 있다는 점에서 좋은 반응이 기대된다.

 

김병규 CJ제일제당 쁘띠첼팀 팀장은 “소비자가 '물'에서 기대하는 가치가 단순한 '갈증해소'였다면 최근에는 맛과 건강을 위해 물을 마시는 추세가 확산되고 있다"라고 설명하고, "<쁘띠첼 워터팝>은 천연 과일발효성분으로 건강과 맛을 동시에 챙기고자 하는 소비자에게 좋은 선택이 될 수 있는 제품이다"라고 덧붙였다.

 

<쁘띠첼 워터팝>은 60ml 기준 3,500원이며, 전국 올리브영과 편의점, 대형마트 등에서 구매할 수 있다.(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