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건너뛰기

“글로벌 R&D 역량 강화로 한식 글로벌 사업 확대한다”

2016.03.02

 

- CJ제일제당, 미국 현지 소비자 입맛과 취향 맞는 제품 개발 위해 ‘미국 연구개발(R&D)센터’ 구축

- 현지 전문 인력 확보, 미래성장 동력기술 발굴 등 차별화된 기술 기반 ‘K-푸드’ 식문화 전파 주력

 

 

CJ제일제당은 글로벌 연구개발(R&D) 역량 강화를 통해 현지화 특성에 맞는 제품 개발에 힘쓰고 K-푸드 식문화를 선도하는 식품시장을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CJ제일제당은 1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플러튼(Fullerton)에 냉동·상온 제품을 연구개발하는 ‘미국 식품 R&D센터’를 구축하며 한식 글로벌 사업 확장에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지난 2002년에 설립한 ‘중국 식품 R&D센터’에 이은 두 번째 연구소다. 현지 소비자들의 입맛과 취향을 연구·분석해 다양한 제품을 개발하고, 국내 R&D와의 시너지를 통해 세계적인 기술경쟁력을 갖추겠다는 각오다.

 

이날 ‘미국 식품 R&D센터’ 오픈 행사에 참석한 CJ제일제당 대표이사 김철하 사장은 “미국의 선진 냉동기술을 발굴·개발해 국내에 전파하고, 국내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미국에 적용하며 한식 글로벌 사업이 성공할 수 있도록 R&D 역량 확보에 집중할 것”이라며 “글로벌 식품회사인 네슬레가 미국 등 전 세계 30여 곳에서 R&D센터를 직접 운영해 국가별 특성에 맞는 제품 개발에 힘쓰고 있듯이, CJ제일제당도 세계적인 식품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향후 전략국가를 중심으로 식품 R&D센터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새롭게 오픈한 ‘미국 식품 R&D센터’는 글로벌 전략 품목인 냉동식품과 소스 연구개발에 집중할 예정이다. 미국 냉동식품 시장이 38조원 규모로 거대한 시장을 형성하고 있고, 특히 최근 몇 년간 각국 전통식품(에스닉(Ethnic) 푸드 시장 성장률이 15%인 점을 반영해 한식 기반 냉동식품 개발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또한, 국내에서는 기술력이 부족한 냉동요리, 냉동스낵의 선진 제조기술을 조사, 벤치마킹해 국내 및 미국에서 판매하는 제품에 적용하고, 새로운 한식 카테고리로 제품을 개발해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연구조직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국내 냉동식품 및 소스 전문 연구인력을 ‘미국 식품 R&D센터’에 배치했다. 현재 6명인 연구인력을 연말까지 8명으로 확대하고, 전문성을 갖춘 현지 인력을 지속적으로 채용할 계획이다. 미국 냉동식품협회 가입 등 다양한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미래성장 동력 기술을 발굴하고, 앞으로 CJ제일제당의 냉동식품을 위한 R&D 전략을 수립해 냉동기술을 극대화하겠다는 목표다.

 

이를 통해 CJ제일제당은 미국 식품시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만두 카테고리를 다양화하고, 차별화된 기술력을 확보해 기존 제품 현지화 및 신규 한식 메뉴 제품 개발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신규 카테고리 개발과 동시에 다양한 레시피 개발에도 집중해 R&D 기반의 K-푸드 시장을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CJ제일제당 미국 R&D센터장 한정우 부장은 “국내에서 축적된 기술과 선진 기술의 시너지를 통해 국가대표급 제품을 개발하고 신기술을 확보하는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CJ제일제당의 글로벌 전략제품인 냉동만두는 미국 식품시장에서 ‘한국식 만두(K-Mandu)’라는 새로운 식품 장르를 창출하며 한식 세계화 열풍을 이끌고 있다. 맛과 건강, 편의성을 앞세워 기존 시장을 장악하고 있던 중국식 만두와의 차별화에 성공하며 연 매출 1,000억원대의 대형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현지인들의 식문화 트렌드를 반영한 현지화 제품 개발에 집중한 결과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