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건너뛰기

CJ제일제당, 중동 식품시장에 ‘비비고’ 첫선

2015.11.02

- CJ제일제당, 맛·건강· 편의성 갖춘 ‘비비고’ 브랜드 진출... 김치·야채만두류, 김치, 스낵김 선보여
- 중동 최대 규모 유통업체 25개 점포 입점... 제품 특징 및 차별화 알리며 내년 100개 점포 확대
- ‘비비고 만두’ 중심으로 추가 제품 진출 통해 K-푸드 인지도 확대 및 성장 견인 주력 계획 밝혀

 

  CJ제일제당은 글로벌 한식 통합 브랜드 ‘비비고(Bibigo)’가 프리미엄급 김치·야채만두류와 할랄 인증 김치와 스낵김을 앞세워 중동 식품시장에 진출했다고 밝혔다.
 
CJ제일제당은 최근 세계 최대 식품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는 할랄 시장의 대표 국가인 아랍에메리트(UAE) 공략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전 세계 할랄 시장 규모가 1조 달러를 넘을 정도로 큰 시장이고, 무슬림의 구매력 향상과 인구 증가로 인해 꾸준히 늘고 있는 프리미엄급 식품 수요를 잡겠다는 전략에서다. 특히 아랍에미리트 현지인 식문화가 튀기거나 굽는 음식이 많고, 우리나라 만두와 비슷한 만두(사모사(Samosa)가 대중적인 음식인 점을 반영해 맛과 건강, 편의성을 갖춘 <비비고 만두>를 전략 제품으로 삼았다.
 
아랍에메리트 식품 시장은 4조원대 규모로, 경제성장에 따른 중산층 소비 증가로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대부분의 현지인들은 집에서 요리하기 보다는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가공식품을 선호하고, 편리하고 다양한 제품을 구비했다는 점에서 대형마트에서 가공식품을 구매하는 것이 특징이다. 지난 3월 우리나라가 중동 국가와는 처음으로 아랍에미리트와 할랄 식품 협력을 체결하며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고, 한국의 가공식품이 맛과 품질은 물론 조리법도 간편해 이들 소비층을 충분히 공략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를 위해 CJ제일제당은 ‘비비고 두부야채군만두’와 ‘비비고 김치두부군만두’, ‘비비고 연육왕교자’ 등 만두(3종)와 ‘비비고 김치(2종)’, ‘비비고 스낵김(3종)’ 등 총 8개 제품을 선보이며 소비자 입맛 사로잡기에 나섰다. 두부, 김치 등 야채 위주의 만두 제품을 중심으로, 할랄 인증을 받은 김치와 스낵김으로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현재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아부다비, 샤르자, 후자이라, 라스알카이마, 알아인 등 총 6개 지역에서 중동 최대 규모의 대형마트인 룰루 하이퍼마켓(LuLu Hypermarket) 25개 점포에서 판매 중이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11월부터 중동 진출을 위해 룰루 하이퍼마켓 바이어와 지속적으로 접촉하며 상담을 시작했다. 만두와 김치, 스낵김 등을 소개하며 제품의 특장점과 차별화 등을 강조한 결과, 7월 말에 두바이, 라스알카이마, 샤르자, 후자이라 등 4개 지역 7개 점포 입점에 성공했다. 생소할 수 있는 한국식 만두를 알리기 위해 입점과 동시에 ‘비비고 만두’를 중심으로 시식행사를 진행했다. 이어 9월에는 아부다비 지역 12개 점포까지 입점에 성공했고, 이번 달에는 알아인 지역까지 출시하는 등 총 25개 점포로까지 입점을 확대했다.
 
‘비비고’ 제품을 접한 대다수의 소비자들은 현지인 식문화와 가장 비슷한 만두를 가장 많이 선호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얇은 만두피와 바삭한 식감이 좋고, 김치, 야채 등의 함량이 많아 건강식품 같다는 평이 많았다. ‘한국 만두는 김치와 야채가 잘 어우러져 매콤하면서도 푸짐함 맛이 좋다’, ‘내용물이 푸짐해 정말 맛있고 웰빙 음식 느낌이 풍긴다’ 등의 반응이 대다수였다. 일부 소비자들은 할랄 인증을 받은 고기 만두 제품을 판매하면 좋겠다는 반응도 보이고 있어 향후 대량 수출의 길이 열릴 것으로 기대된다.
 
CJ제일제당은 다음달 중순부터 대규모 시식행사를 진행해 제품의 맛과 특징을 알리는데 주력하고, 11월 26일부터 28일까지 두바이에서 열리는 ‘K-Food 페어’에 참가해 현지 바이어 및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비비고’ 브랜드를 알릴 계획이다. 또한, 룰루 하이퍼마켓 외에도 현지 중산층 소비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스피니즈(Spinneys)와 까르프(Carrefour) 등 다양한 유통채널로 입점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CJ제일제당은 내년 말까지 아랍에미리트 내 총 100개의 주요 매장에서 제품을 판매하며 매출 300만불을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CJ제일제당 해외영업팀 장철민 부장은 “아랍에미리트는 중동 할랄 식품 시장의 허브 역할을 하는 중요한 국가인 만큼 철저한 현지화 전략과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글로벌 전략 브랜드인 ‘비비고’가 성공적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라며 “현지인들이 할랄 인증을 받은 고기를 많이 먹는 식문화를 반영해 할랄 고기 만두 출시를 적극 검토하고, 김치와 어울릴 수 있는 두부, 쁘띠첼 미초 등 건강 컨셉트의 추가 제품을 출시해 중동 식품 시장에서 K-푸드 열풍을 불러 일으킬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CJ제일제당은 지난 2010년부터 할랄 식품 시장의 기회와 성장을 확인하고, 2011년부터 할랄 시장 진출을 준비했다. 이후 2013년 3월 햇반과 조미김, 김치 등 총 3개 품목, 46개 제품 할랄 인증을 획득했고, 현재 말레이시아와 싱가포르에서 판매 중이다. 매출 규모는 크지 않지만 2013년에는 전년 대비 47% 성장했고, 지난해에는 2013년 대비 140% 성장할 정도로 꾸준한 신장율을 보이고 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