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건너뛰기

명절 선물세트 베스트셀러 <스팸>, 올해 추석 판매 호조

2015.09.25

 

- 추석 명절 D-4일 기준 ‘스팸 세트’ 출고 100% 넘어서며 판매 호조... 추가 물량 주문까지 이어져

- 선물세트 판매 성과 힘입어 ‘스팸’ 매출 지난해 대비 18% 성장한 역대 최고치인 800억 달성 예상

CJ제일제당 2015년 추석 스팸 8호 이미지

CJ제일제당은 대목인 추석 명절을 앞두고 진행한 <스팸 세트> 판매가 호조를 보이며 매출을 이끌고 있다고 밝혔다.

 

CJ제일제당의 명절 선물세트 베스트셀러인 <스팸 세트>는 추석 D-4일 기준으로 출고율 100%를 넘어서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현재까지도 주문이 쇄도해 추가 물량을 생산할 정도다. 특히 ‘스팸’만으로 구성된 선물세트는 완판까지 예상되고 있어 올해 ‘스팸’ 매출은 역대 최고치를 달성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올해 선물세트를 통해 판매되는 ‘스팸’ 매출은 지난해(677억원)보다 18% 성장한 8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CJ제일제당은 올해 추석 실속형 소비 트렌드가 확산되며 선물세트 주요 품목인 정육, 청과, 굴비 등 고가의 품목보다는 상대적으로 중저가이면서도 실용적인 가공식품 선물세트를 선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또한, 가라앉았던 경기가 3분기에 되살아나며 기업체 수요가 증가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올해 <스팸 세트>는 디자인을 전면 리뉴얼하며 한층 더 고급감을 살렸다. 지난해 추석 대비 물량도 10% 이상 늘렸고, 가격대도 2만원대에서 7만원대까지 폭넓게 구성했다. 선물세트 시장에서 매력도가 가장 높은 3만원대의 중가 세트를 주력제품으로 강화했다. 스팸만으로 구성된 스팸 단독세트부터 스팸과 연어캔, 고급유 등과 복합 구성하는 등 다양하게 선보였다.

 

CJ제일제당 스팸 마케팅 총괄 최자은 부장은 “스팸 자체가 갖고 있는 프리미엄 인식에 더해 연어캔, 고급유 등과 복합 구성을 강화한 판매 전략이 좋은 성과로 이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며 “소비자들 역시 명절 선물 구매에 부담을 느끼며 점점 더 합리적인 가격에 디자인과 기능 면에서 특화된 스팸 세트를 선호하고 있다” 고 밝혔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