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건너뛰기

CJ제일제당, 올 여름 냉면 장사 잘했다

2015.08.13

 

- 냉장 냉면 성수기인 5월부터 현재까지 누적 매출 지난해 동기 대비 20% 이상 성장

- 매출 성과 힘입어 냉장 냉면 시장 1위로 올라서… 맛·품질 개선 및 신제품 출시 주효

CJ제일제당이 여름철 성수기 제품인 냉면(냉장면) 매출의 판매성과에 활짝 웃었다. CJ제일제당은 냉면 성수기 시즌인 지난 5월부터 현재(12일 기준)까지 냉면 제품 누적매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20% 이상 성장한 15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렸다. 매출 성과에 힘입어 CJ제일제당은 냉면시장에서 1위로 올라섰다.

 

이번 성과는 맛과 품질을 리뉴얼하며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은 것이 주효했다. 구수한 메밀 맛을 느낄 수 있도록 면발 메밀함량을 기존 제품 대비 2배 가까이 높였다. 소비자들의 건강을 고려해 맛은 최대한 유지하면서 나트륨 함량은 15% 이상 절감했다.

 

전통의 냉면인 물냉면과 비빔냉면 외에도 다양한 종류의 냉면을 선호하는 소비자 트렌드에 발맞춰 출시한 지역 특색을 살린 제품 역할도 컸다. CJ제일제당은 지난 2012년 <제일제면소 부산밀면>을 출시했고, 올 5월에는 <제일제면소 속초코다리냉면>과 <제일제면소 메밀막국수>를 새롭게 선보이며 지역 특색면 라인업을 강화했다. 이 제품들이 인기를 끌며 CJ제일제당 전체 냉면 매출의 약 20%까지 올라오는 등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CJ제일제당은 매출 상승에 힘입어 냉면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CJ제일제당은 지난 4월 31.6%(링크아즈텍 기준)의 점유율로 올해 처음 시장 1위로 올라섰다. 이후 5월부터는 경쟁사와의 격차를 5%P 이상 벌리며 3개월 연속 확고한 우위를 점하고 있다.

 

CJ제일제당 냉면 마케팅 담당 배문균 브랜드 매니저는 “장마 후 더위가 한풀 꺾이면 냉면 소비가 줄어들기 마련인데, 아직까지 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어 매출 상승은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외식에서 즐기는 냉면의 맛과 품질, 그리고 다양한 종류의 제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