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건너뛰기

집된장 먹는 가구 절반,“앞으로 시판된장 사먹겠다”

2015.04.22

 

- CJ제일제당 해찬들, 홈페이지 회원 된장 이용행태 설문 진행, 된장 선택시 중요 요소 1위는 ‘된장의 맛’

- 집된장 맛과 품질 구현한 해찬들 ‘명품시골된장’  앞세워 시판된장 진입하는 신규 수요층 공략할 것

 

해찬들 명품 시골된장 사연 공모 이벤트 상세 페이지

 

현재 집에서 된장을 만들어먹거나 조달 받아 먹고 있는 가구 절반이 향후 2~3년 내 시중에서 판매하는 된장을 사먹을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CJ제일제당 장류 전문 브랜드 해찬들이 최근 홈페이지 회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직접된장을 만들어먹거나 조달 받아 먹고 있는 소비자 218명 중 108명(49.5%)이 향후 2~3년 후에는 시판된장을 구매해 먹겠다고 응답했다. 시판된장을 구매하겠다는 이유로는 더 이상 된장을 얻어먹을 곳이 없어져서(38%), 사먹는 게 편해서(21%), 시판된장도 맛이 괜찮아서(20%), 된장을 만들 줄 몰라서(8%) 등의 순이었다.

 

특히 이들이 시판된장을 선택할 때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소는 ‘된장의 맛’이 40%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최근 된장 제조사들이 소비자들에게 ‘집에서 만든 것 같은’ 된장의 맛을 강조하는 배경과 무관하지 않은 결과다. 집된장만 고수하던 소비자들이 시판된장 시장으로 새롭게 진입하게 되면, 소위 ‘집된장’ 맛을 구현한 집된장 콘셉트의 프리미엄급 제품들을 선택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대목이다.

 

또 최근 정체기를 겪고 있는 장류 시장에서 고추장의 시판 제품 이용률은 79%인 것에 비해 된장은 아직 50% 수준에 머물고 있어, 된장 시장은 성장 잠재력이 있다는 것이 업계 시각이다. 이에 CJ제일제당은 해찬들 명품시골된장을 내세워, 시판 된장을 구입하기 시작하는 신규 수요층을 중심으로 된장 시장 점유율을 보다 확대하겠다는 전략이다.

 

CJ제일제당은 해찬들 명품시골된장 1주년을 맞아 CJ제일제당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5월 10일까지 ‘엄마! 이제 힘들게 장 담그지 마세요’를 주제로 한 사연 공모 이벤트와 제품 특가전을 진행한다. 새로운 타깃을 발굴하고 힘들게 직접 담가먹던 집된장 대체제로서 해찬들 명품시골된장의 맛과 특장점을 강조할 계획이다. 이 외에 계절별로 제철 식재료와 연계한 명품시골된장 제품의 지속적인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CJ제일제당 해찬들 이지영 브랜드 매니저는 “해찬들 명품시골된장은 전통 방식대로 직접 빚은 한식메주로 만들어 깊은 진한 집된장 고유의 맛을 구현한 프리미엄 제품”이라고 설명하고, “해찬들 명품시골된장을 앞세운 다양한 소비자 접점 마케팅 활동을 통해 시판된장 시장에 진입하는 신규 수요층을 적극적으로 끌어들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