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건너뛰기

“젤리의 달콤함과 슈퍼푸드의 건강함이 만났다!” 쁘띠첼, 토마토와 블루베리 넣은 슈퍼푸드 과일젤리 출시

2015.03.11

- CJ제일제당, 쁘띠첼 과일젤리 슈퍼레드/슈퍼블루 신제품 2종 출시… 건강한 디저트 트렌드 주도

- 젤리의 달콤함에 슈퍼푸드의 영양 강화해 어린이, 2030 여성, 신중년층 공략…  올해 400억 매출 달성 주력

CJ제일제당 쁘띠첼 슈퍼레드 슈퍼블루 제품 이미지

CJ제일제당의 프리미엄 디저트 브랜드 쁘띠첼이 슈퍼푸드를 넣은 건강 콘셉트의 과일젤리를 출시하고 건강한 디저트 트렌드 주도에 나섰다. 디저트 젤리의 달콤함에 슈퍼푸드의 영양과 건강함을 더해 보다 다양한 계층의 소비자들을 끌어들이겠다는 계획이다.  

 

CJ제일제당의 빅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지난 해 슈퍼푸드 연관 검색어 가운데 블루베리와 토마토에 대한 포털사이트 검색량(네이버 기준)이 견과류 다음으로 최상위를 기록했으며, 취식 방법은 주로 원재료 그대로 먹거나 다양한 형태로 조리 가공해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CJ제일제당은 이에 주목하고 소비자들 사이에 건강식품으로 주목 받는 슈퍼푸드인 블루베리와 토마토를 넣은 ‘쁘띠첼 슈퍼레드 토마토'와 ‘쁘띠첼 슈퍼레드 블루베리’를 출시했다.

 

이번에 출시한 쁘띠첼 슈퍼푸드 과일젤리는 각각 토마토와 블루베리의 풍부한 원재료와 상큼한 과즙이 어우러져 식사대용까지 가능한 디저트 아이템이다. 가격 대비 많은 양을 원하는 소비자 니즈를 반영해 용량도 기존 90g짜리 소형 제품보다 2배 가까이 많은 160g 용량으로 늘려 출시했다.

 

쁘띠첼이 주도하고 있는 디저트 과일젤리 시장은 2014년 링크 아즈텍 기준으로 약 350억 원 규모로, 최근 3개년 평균 해마다 4% 이상 상승하고 있다. 쁘띠첼은 이번 슈퍼푸드 과일젤리 출시를 계기로 기존 주 소비층이었던 어린이와 20, 30대 여성들은 물론 새로운 소비층으로 떠오르고 있는 신중년층까지 공략해 올해 매출 400억 원 달성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CJ제일제당 쁘띠첼 김병규 부장은 “쁘띠첼 슈퍼레드와 슈퍼블루는 언제 어디서든 즐기는 간식, 디저트이면서 간단하게 식사대용으로도 먹을 수 있는 건강한 콘셉트의 젤리 제품”이라고 설명하고 “달콤한 맛과 건강함을 무기로 다양한 계층의 소비자들을 만족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쁘띠첼 슈퍼레드 토마토와 슈퍼블루 블루베리 젤리는 160g 용량에 2, 000원이며, 파우치 형태의 워터젤리는 130ml 1,500원이다. 주요 백화점 식품관, 대형마트 및 편의점에서 구입할 수 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