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건너뛰기

CJ제일제당, “<이너비>로 중국 여심(女心) 사로잡는다”

2015.02.16

- CJ제일제당, 국내 대표 먹는 화장품 <이너비> 앞세워 중국 T몰, 동방CJ 온라인몰 등 역(易)직구몰 진출

-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 맞아 한국 찾는 중국인 관광객 대상 ‘복주머니’ 증정 프로모션 진행

 

CJ제일제당 이너비 아쿠아리치

 

CJ제일제당이 국내 대표 먹는 화장품 <이너비>를 앞세워 중국 여심(女心) 공략에 나섰다. 피부 관리에 대한 중국인들의 관심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며 바르는 화장품은 물론 먹는 화장품도 중요하다는 인식이 확대되는 데 따른 것이다. CJ제일제당은 역직구몰에 <이너비>를 론칭하고, 중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오프라인 프로모션을 펼쳐 중국 여성 소비자를 사로잡겠다는 각오다.

 

CJ제일제당은 최근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가 운영하는 B2C 사이트인 ‘텐마오(天猫)’ 국제관과 동방CJ 온라인몰 ‘CJ몰 중문관(中文館)’에 <이너비>를 론칭했다. 텐마오는 ‘T몰’이라는 이름으로 잘 알려진 사이트로, 중국인들을 대상으로 한국, 일본 미국 등의 유아동·이미용·패션 제품 등을 판매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중국인 관광객의 구매율이 높은 <이너비>를 시작으로 CJ제일제당의 다른 건강기능식품을 추가로 론칭해 중국 소비자들을 공략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요우커(중국인 관광객)도 공략한다.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에 한국을 방문하는 요우커를 대상으로 오프라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서울시내 명동/홍대/동대문 등 관광 특수지역에 위치한 올리브영과 면세점, 할인마트 등 총 14곳에서 <이너비>를 비롯한 CJ제일제당의 건강기능식품을 구매한 중국 관광객들에게 빨간색 복주머니를 선물로 증정한다. 일반적으로 중국에서는 춘절에 ‘홍빠오’라고 불리는 빨간색 봉투에 돈을 넣어 건네는데, 이 전통에 착안해 빨간색 복주머니를 증정해 한국을 찾은 중국인들에게 큰 인기가 예상된다.

 

CJ제일제당은 지난 2012년부터 여행사와의 협업을 통해 관광명소 책자에 <이너비>의 특장점을 지속적으로 알렸고, 그 결과 중국인들 사이에서 먹는 화장품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실례로, 지난 중국 국경절 연휴에 관광 특수지역인 명동, 강남역, 이대 주변 올리브영에서 <이너비> 매출이 전월 동기대비 200% 이상 성장했으며, <이너비>가 중국에 정식으로 수출이 되지 않자 한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들이 대량으로 구매해 중국의 오픈 마켓에서 판매하기도 했다.

 

CJ제일제당 <이너비> 마케팅 담당 박상면 부장은 “최근 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거세게 불고 있는 ‘K-뷰티’ 열풍이 비비크림 등 국내 화장품에 이어 먹는 화장품 제품으로까지 확산되는 추세다”라며 “건강식품에 익숙한 중국인들인 만큼 다양한 제품을 알릴 수 있도록 현지 맞춤형 마케팅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코트라 보고서 및 업계에 따르면 한국의 해외 역직구 규모는 2013년 3,700억원 규모에서 2015년 1조원 규모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또한 중국 해외 직구 시장은 지난 2013년 13조원 규모에서 2016년 106조원, 2018년에는 400조원이 넘는 시장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