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건너뛰기

아홉 번 찌고 말린 ‘흑삼’, 홍삼시장 다크호스 급부상

2015.02.02

- CJ제일제당 <구증구포 한뿌리 흑삼>, 명절 홍삼 선물세트 시장 공략 위해 물량 대폭 확대

- 유통채널 확대와 다양한 마케팅활동 통해 흑삼 인지도 확대와 판매 활성화 극대화 주력

CJ제일제당 구증구포 한뿌리 흑삼진액

CJ제일제당이 야심차게 선보인 프리미엄 홍삼 <구증구포 한뿌리 흑삼>이 명절 홍삼 선물세트 시장의 다크호스로 급부상했다.

 

지난 2013년 첫 선을 보인 <구증구포 한뿌리 흑삼>은 차별화와 고급화 컨셉트인 한정판으로 판매를 시작, 매 명절마다 큰 인기를 끌며 폭발적인 성장을 보이고 있다. 2013년 추석 시즌 2,000세트를 한정 판매해 일주일 만에 완판하는 성과를 거뒀고, 지난해 설과 추석 역시 준비한 물량(각각 7,000세트, 15,000세트) 모두 조기 판매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이런 인기에 힘입어 올 설에는 <구증구포 한뿌리 흑삼> 선물세트 물량을 대폭 늘려 지난 한해 판매된 22,000세트로 준비했다. 대형마트 중심의 판매채널에서 GS 슈퍼마켓,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등 다양한 유통채널로 소비자 접점을 확대했다. CJ제일제당은 다양한 마케팅활동을 통해 흑삼의 특장점을 소구해 인지도 확대와 제품 판매 활성화를 극대화 시킨다는 각오다. 아직 전체 홍삼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크지 않지만, 매년 폭발적인 매출 성장과 소비자 인지도가 확대되고 있어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이렇게 <구증구포 한뿌리 흑삼>이 성장할 수 있었던 데에는 인삼을 한 번만 찌고 말리는 홍삼과 달리 아홉 번 찌고 말려 만든(구증구포 방식) 차별화와 고급스러움 때문으로 분석된다. 홍삼 고유의 사포닌 성분인 진세노사이드 Rg3 함량이 높은 흑삼을 사용했고, 조선시대 왕실에서 최고급 약재에 사용해온 구증구포 방식을 도입해 신개념 프리미엄 홍삼이라는 새로운 카테고리로 시장을 공략한 결과다. 고급스러운 디자인 또한 주효했다.

 

CJ제일제당 건강식품팀 박상면 총괄부장은 “비용이 다소 많이 들더라도 건강을 위해 더 좋은 식품을 찾는 가치소비 트렌드가 확산되며 소비자들의 니즈에 따라 출시한 <구증구포 한뿌리 흑삼>이 소비자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에게 흑삼의 효능을 지속적으로 알릴 수 있도록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해 홍삼시장의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구증구포 한뿌리 흑삼>은 인삼을 한 번만 찌고 말리는 홍삼과 달리 인삼을 아홉 번 찌고 말려 만든 제품이다. 구증구포 방식으로 만들어 항암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홍삼 고유의 사포닌 성분 진세노사이드 Rg3 함량과 항산화 기능에 도움을 주는 폴리페놀 함량이 홍삼 대비 증대되어 건강 유지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흑삼 외에 아무것도 포함하지 않고 흑삼 100% 추출액을 사용했으며, 최고 수준의 국내산 풍기 인삼만을 직접 수매해 믿고 먹을 수 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