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건너뛰기

CJ제일제당 <자일로스 설탕>, B2C 시장 공략 가속도

2014.04.14

- 대중적인 ‘착한 설탕’ 자리매김 위한 소비자 마케팅 본격 전개… B2C 시장에서만 매출 100억원 목표

- 사용 간편한 <자일로스설탕 5g 스틱형>과 매실청 등 각종 담금용 대용량 제품 출시하며 라인업 강화

 

일로스 설탕 5g 스틱형 제품

 

불황에도 불구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선호하는 트렌드가 지속되는 가운데 CJ제일제당의 신개념 설탕인 <자일로스 설탕>이 B2C(기업과 소비자간 거래) 시장 공략에 속도를 붙이고 있다.

 

지난 2011년에 출시된 <자일로스 설탕>은 매년 40%에 달하는 성장세를 보이며 소비가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첫 해 20억원 수준의 매출에서 2012년 190억원으로 성장했고, 지난해에는 26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그 동안 B2B(기업과 기업간 거래) 시장에 집중했다면, 올해부터는 본격적으로 일반 설탕 대신 <자일로스 설탕> 소비가 확산될 수 있도록 집중하겠다는 방침이다. <자일로스 설탕>은 설탕의 단맛이 그대로이기 때문에 요리 또는 커피에 설탕 대신 사용할 수 있고, 일반 설탕 대비 설탕이 몸에 흡수되는 것을 줄여주기 때문에 큰 인기가 예상된다.

 

일반 유통채널에서 판매되는 성과도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지만, 아직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 수준에 달할 뿐. 이에 CJ제일제당은 본격적인 B2C 시장 공략을 위해 가정 내에서 커피를 마시거나 소형 가구에서 요리를 만들 때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신제품 <자일로스 설탕 5g 스틱형>을 선보였다. 또한, 최근 과실 담금청(淸)이 가정 내 필수 식품으로 인기를 끌며 매실이나 양파, 레몬을 비롯해 일반 과일까지 담그는 소비자들이 많아지고 있어 이들을 겨냥한 담금 전용 제품인 대용량(5Kg) 제품도 출시하며 제품 라인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달 중순에는 수지를 모델로 한 TV광고를 론칭하는 등 본격적인 온/오프라인 마케팅활동을 전개, B2C 시장에서만 지난해 매출보다 2배 성장한 100억원을 달성하는 등 올해 매출 목표인 350억원 달성에 주력하겠다는 각오다. CJ제일제당 <자일로스 설탕> 담당 이재준 브랜드매니저는 “<자일로스 설탕>이 대중적인 ‘착한 설탕’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자일로스 설탕 5g 스틱형>과 5Kg 담금용 대용량 제품을 선보인 것”이라며 “신규 고객 확보를 위해 제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다양한 이벤트/프로모션 등을 통해 브랜드 인지도 확대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CJ제일제당 <자일로스 설탕>은 자연에서 유래한 자일로스 성분이 들어 있어 설탕이 포도당과 과당으로 분해되는 것을 억제해 몸에 설탕이 흡수되는 것을 줄여주는 신개념 설탕이다. 설탕 분해 요소인 수크라아제의 활성을 억제해 설탕이 흡수되는 것을 감소시킨다. <자일로스 설탕>은 현재 커피믹스 시장 1위인 동서식품의 인기 제품 ‘카누 스위트 아메리카노’와 김연아 커피로 알려진 ‘맥심 화이트 골드’에 사용되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