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건너뛰기

CJ제일제당, “트렌드 선도하는 리딩컴퍼니(Leading Company) 되겠다!”

2014.03.10

- CJ제일제당, 기존 ‘마케팅리서치센터’를 <Trend전략팀>으로 개편하고 전략적으로 활용

- 다양한 사회적 이슈를 통해 트렌드를 분석, 제품 및 기업 서비스에 적용시켜 소비자 만족감 극대화

 

 국내 대표 식품기업 CJ제일제당이 식품업계를 선도하는 트렌드 세터(Trend-setter; 유행을 선도하는 사람)가 되기 위한 시동을 걸었다. 기존 CJ제일제당 ‘마케팅리서치센터’를 최근 <Trend전략팀>으로의 조직개편을 단행, 전략적으로 활용하기 시작한 것. 남들보다 앞서 나가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고 소비자들이 원하는 니즈를 사전에 파악해 충족시키겠다는 전략이다.

 

CJ제일제당은 <Trend전략팀>을 통해 다양한 사회적 이슈들을 조망하여 기업활동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키워드를 잡아내고, 사회 전반에서 벌어지고 있는 다양한 사례 속에서 찾을 수 있는 공통의 키워드를 도출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트렌드를 분석하여 사회 현상에 따라 소비자들의 생각과 행동이 어떻게 변화하는지 파악하여 이를 활용하려는 것이다. 자칫 가볍게 지나칠 수 있는 다양한 사회 현상들을 놓치지 않고 포착하여 현재 소비자들의 관심사를 제품 및 기업 서비스에 반영, 소비자들의 만족감을 극대화시키겠다는 것이다. 기존 ‘마케팅리서치센터’가 단순히 시장을 분석하여 무엇을 잘했고 무엇을 못했는지 결과만 분류했었다면, <Trend전략팀>으로 변경된 후에는 도출한 결과를 바탕으로 미래 시장까지 예측하여 트렌드를 만들어내겠다는 각오다.

 

이를 위해 <Trend전략팀>은 크게 2가지 업무에 중점을 두고 있다. 가장 초점을 맞추고 있는 업무는 바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인사이트 전략 연계성 강화 측면이다. 이는 빅데이터에 나타난 외식과 식품 트렌드 분석을 통해 고객밀착형 마케팅을 극대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기존 내∙외부 데이터에 의존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포털사이트나 SNS 등 온라인에서 소비자들이 자발적으로 생산하는 정보를 통해 식품 트렌드를 읽고 소비자 구매 행동을 유도하는 요인을 파악하여 신제품 개발 검토 등 활용 방안을 추진 중에 있다. 또한 기존 내∙외부 소비자, 시장 데이터 등을 통합적으로 분석, 접근하여 전략 방향성을 도출하는 등 빅데이터 진단 결과의 활용범위를 확장하여 접근하고 있다.

 

실제로 CJ제일제당은 <Trend전략팀>에서 분석한 빅데이터를 활용, 어떤 언급들이 브랜드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에 초점을 맞추어 이벤트를 열기도 했다. 개인정보 취득 없이 수집 가능한 블로그, 트위터 등 온라인 상의 6억5천만여 건의 정보들을 토대로 요일 별 피로도를 분석, 자사 제품인 ‘쁘띠첼’을 활용하여 ‘피곤한 월요일 2시 16분, 푸딩하자!’라는 메시지로 이벤트를 진행한 것. 이 이벤트는 ‘월요일 오후 2시 16분에 가장 피곤하며 이 때 달콤한 음식이 필요하다’는 빅데이터 진단에서 출발한 것이다.

 

트렌드 키워드 도출 또한 <Trend전략팀>의 주요 업무이다. 사회 전반에서 나타나고 있는 새로운 트렌드 흐름을 신제품과 신조어 등의 다양한 사례를 통해 인사이트를 도출함으로써 사업 전략에 적용하겠다는 것이다. 이는 식품업계와 관련된 신조어와 신제품을 분석하는 데 범위를 국한하지 않고 시야를 넓혀 사회 전반의 현상을 파악함으로써 행동과 사고의 혁신을 꾀하겠다는 취지에서다. 이렇게 파악한 트렌드를 통해 잡은 키워드는 앞으로의 신제품 컨셉트와 마케팅의 방향성을 정하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

 

CJ제일제당 <Trend전략팀>은 앞으로 식품군 및 비식품군에 대한 일용소비재 시장 트렌드를 조망하고, 자사가 진출한 식품군에 대한 시장 동향 및 경쟁사 성과를 집중 분석하여 개선점 및 기회요인에 대한 인사이트를 도출할 예정이다. CJ제일제당 남성호 Trend전략팀장은 “주변 일상 속에서 벌어지고 있는 작은 변화들에 주의를 기울이고 ‘왜?’란 생각을 시작으로 인식과 행동의 축을 달리 생각해 봄으로써 ‘작은 변화=혁신’이라는 출발점을 만들어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자그마한 혁신으로 큰 변화를 만들어 이를 통해 CJ제일제당이 트렌드를 선도하는 리딩컴퍼니(Leading Company)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