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건너뛰기

CJ제일제당, 베트남 밀가루 시장 본격 공략

2014.02.27

- 베트남 내 영업역량과 원료구매력 보유한 스미토모社와 손잡고 베트남 남부에 제분공장 건설

- 내년 4월 완공 목표… 연간 밀가루 10만톤, 프리믹스 1만톤 생산, 프리미엄 제품으로 승부수

 

CJ제일제당과 일본 종합상사 스미토모(Sumitomo)가 손잡고 총500억원을 투자,베트남 밀가루 시장에 진출한다.세계 최고 수준의 제분기술력을 자랑하는 CJ제일제당과 베트남 내 일본계 식품업체 및 프리믹스 판매 네트워크에 강점을 갖고 있는 스미토모의 시너지 효과를 통해 6,000억원 규모의 시장을 공략하기 위함이다.특히 그 동안 내수시장 위주였던 제분사업에서 탈피해 본격적으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는 것은 물론, 베트남 현지에 최적화된 생산기지 및 제품을 생산한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CJ제일제당과 스미토모는 27일 베트남 남부 붕따우성 산업단지에서 CJ제일제당 김철하 대표이사와 김진현 소재사업부문장(부사장), 스미토모 생활산업&미디어 대표 신이치 사사키(Shinichi Sasaki), 오재혁 베트남 총영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분공장 기공식을 가졌다. 베트남 제분공장은 연간 밀가루 10만톤과 프리믹스 1만톤의 생산능력을 갖출 계획이고, 2015년 4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베트남 시장은 인구 증가와 내수 소비력 증대로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되고 있어 향후 큰 성과가 기대된다.

 

이번 베트남 제분공장을 통해 CJ제일제당과 스미토모는 2015년 6월부터 본격적으로 밀가루와 프리믹스를 생산한다. CJ제일제당만의 특화된 제분기술로 품질의 균일성과 제품의 다양성에서 경쟁력을 확보했고, 경쟁사 대비 수율도 높아 원가경쟁력 측면에서 우위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CJ제일제당 김철하 대표이사는 “CJ제일제당은 50년 이상 축적된 최고의 기술력과 품질력을 앞세워 2020년까지 베트남 시장 No. 1 플레이어로 거듭날 것이다”며 “향후 시장 지위 확대를 위해 이번 남부공장 증설은 물론 북부 지역으로까지 추가 진출해 향후 동남아 인근 국가로까지 사업을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트남은 쌀이 주식인 국가이지만, 국민 1인당 라면 소비량은 세계 2위 수준이다. 또한 프랑스의 영향 때문에 바케트 식문화에 익숙하고, 새우튀김 등 수산물용 튀김믹스에 대한 수요도 높아 향후 밀가루와 프리믹스 소비는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식생활 역시 고급화되며 고품질 밀가루에 대한 수요가 점차 높아지고 있어 CJ제일제당의 차별화된 제분기술 역량이 발휘된 프리미엄급 제품은 좋은 반응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CJ제일제당은 지난해 5월 일본 도쿄 ‘스미토모’社에서 합자법인 ‘CJ-SC GLOBAL MILLING’ 조인식을 갖고, 양사가 베트남 제분사업을 위해 협력하기로 다짐했다. 합자법인 지분 중 CJ제일제당은 51%를 출자하고 스미토모는 49%를 투자한다. 스미토모는 매출 100조 규모의 일본 종합상사로, 베트남 내 영업역량과 원료구매력을 보유하고 있는 업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