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건너뛰기

CJ ‘L-메치오닌’, 생체이용률 40% 우수 입증

2013.10.21

- 세계축산학회서 수천명 글로벌 축산업계 대상 세계 최초 친환경 발효공법

‘L-메치오닌’ 공개

- 美, 獨 연구진, ‘기존 DL-메치오닌 대비CJ ‘L-메치오닌’ 생체이용률20~40% 우수’ 발표

 

 

CJ제일제당이 세계 최초로 친환경 바이오 발효공법으로 만든 사료용 필수아미노산 ‘L-메치오닌’의 우수성이 축산업계 세계 최고 권위의 학회 무대에서 해외연구진에 의해 공식 발표됐다.

 

CJ제일제당(대표이사 김철하)은 지난15일부터20일까지 중국 북경국제회의센터에서 열린 세계축산학회(World Conference on Animal Production)에서 세계 최초 친환경 바이오 발효공법으로 만든 사료용 필수아미노산 ‘L-메치오닌’의 우수성이 미국 연구진에 의해 공식 발표됐다고 밝혔다. 세계축산학회는1965년 설립 이후5년에 한 번씩 개최되는 축산업계 국제문화교류의 무대로, 초청된 석학들과 기업들이 발표한 자료들은 축산업계 최고 수준과 권위를 인정받는다.

 

이번 학회를 통해 CJ제일제당이 원당과 포도당을 원료로 사용해 친환경 바이오 발효공법으로 만든 ‘L-메치오닌’은 그동안 선두업체들이 석유를 원료로 사용해 화학공법으로만 생산·판매한 ‘DL-메치오닌’ 대비 ‘상대적 생체이용률(Relative Bioavailability, 체내에 흡수되어 아미노산으로서의 기능을 얼마만큼 효율적으로 수행하는지를 측정하는 척도)’이20~40% 이상 우수한 아미노산임이 입증됐다. 축산학계에서 세계적인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립대학교(North Carolina State University)농업생명과학대학 연구진은 약2년에 걸쳐 닭과 돼지를 대상으로 한 사양시험을 통해L-메치오닌이 들어간 사료를 먹은 가축이 기존DL-메치오닌 대비 증체량(일정 기간 동안 가축의 몸무게가 늘어나는 양)과 사료효율이 각각138%, 143% 우수하고, 장 발달 및 항산화, 산란율까지 개선할 수 있다는 내용을 공식 발표했다.

 

CJ제일제당이 개발한L-메치오닌이 축산업계 최고 권위의 학회에서 그 우수성이 공식 공개됨에 따라, 그동안 석유를 원료로 사용해 화학공법으로 만든DL-메치오닌이 주를 이루던 세계 메치오닌시장에서 본격적인 판도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전세계 50억달러 시장규모인 메치오닌은 라이신(40억달러 규모)과 함께 전체 사료용 필수아미노산 시장에서 가장 큰 시장규모를 차지하고 있다. 친환경 바이오 발효공법으로는 말할 것도 없고, 화학공법 기술개발 조차도 진입장벽이 높아 이미 시장을 선점한 몇몇 선두기업을 제외하고는 진출조차 꿈꿀 수 없는 고부가가치사업이다. 현재 독일 에보닉(Evonik)과 중국 아디세오(Adisseo), 미국 노보스(Novus), 일본 스미토모(Sumitomo) 등4개 기업이95% 이상의 점유율로 독과점하고 있는 상황이다.

 

새롭게 선보일 ‘L-메치오닌’ 연구결과 발표와 더불어 세계축산학회에 참석한 중국 톱(Top)15 사료업체 바이어들을 대상으로 공식 판촉행사도 진행했다. CJ제일제당 바이오사업부문 담당자들은 ‘메치오닌’ 최대 수요국인 중국 바이어들과 직접1대1 비즈니스 상담의 시간을 가졌고, 부스를 방문한 이들에게는 메치오닌 신제품 샘플도 제공했다.

 

CJ제일제당 바이오사업부문장 정태진 부사장은 “CJ제일제당이 글로벌 그린바이오사업 영토 확장을 위해 수익성과 시장성장가능성이 높은 메치오닌 시장에서 핵심 플레이어(Player)로 자리잡아야 한다”며 “친환경 바이오 발효공법으로 생산한 세계 최초의 L-메치오닌으로 향후 글로벌 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꾸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