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건너뛰기

CJ 비비고, 한식으로 세계 석학들 사로잡았다!

2013.07.03

- 독일에서 열린 노벨상 수상자 학술회의 ‘린다우 미팅’內<한국의 날> 행사 참석

- 800여명의 세계 석학에게 비빔밥 등 선보이며 색다른 ‘한식 세계화’활동 펼쳐

 

노벨상 수상자 학술회의 린다우 미팅에서 여성참가자 3명과 남성참가자 1명이 제공된 비비고 음식을 떠가고 있다.

 

CJ의 글로벌 한식 브랜드<비비고>가 독일에서 노벨상 수상자를 비롯한 세계 석학들을 사로잡았다. <비비고>는 지난6월30일(이하 현지시간)부터 진행되고 있는 [제63회 린다우 노벨상 수상자 미팅(63th Lindau Nobel Laureate Meeing, 이하 린다우 미팅)]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미래창조과학부가7월1일 개최한 ‘한국의 날’ 행사에서 비비고 제품을 비롯한 한식 재료로 만들어진 오찬과 만찬을 제공했다.

 

비비고는 이날 행사를 통해 비빔밥과 갈비찜, 잡채 등 한식 메뉴를 부페식으로 선보이는 한편, 한식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식사 테이블에는 각각의 메뉴를 설명하는 별도의 홍보물을 비치했다. 린다우 미팅 참석자중 상당수가 한식을 처음 접하는 경우가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닭강정과 김치볶음밥 등의 메뉴는 일찌감치 동이 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30여명의 역대 노벨상 수상자를 포함한800여명의 세계 석학과 김황식 전 국무총리, 김재신 주독 대사 등이 참석한 만찬 행사장에서는 ‘자연(Nature)’과 ‘조화(Harmony)’, ‘나눔(Sharing)’이라는 키워드를 중심으로 한식의 우수성을 알려 참석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받았다. 오찬과 만찬 준비를 총괄한CJ 푸드시너지팀의 국가대표 셰프인 김병필 셰프는 린다우 미팅 실무 책임자인 수잔네 빅초렉(Susanne Wieczorek)으로부터 “린다우에 모인800여명의 석학을 사로잡은 한식과 한국의 셰프에게 경의를 표한다”는 극찬을 받기도 했다.

 

특히, 비비고가 준비한 이날 만찬은 미래창조과학부가 한국의 과학기술과 문화를 집중적으로 소개하기 위해 개최한 ‘한국의 날’ 행사의 핵심이었던 만큼, 국제 무대에서 한국과 한국 음식의 위상이 한층 높아졌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비비고는 ‘한식 세계화를 위해 해외의 오피니언 리더에게 먼저 한식을 알린다’는 취지로 이번 행사에 참가했다. 미국 등지의 유명MBA스쿨과 실리콘밸리를 중심으로 한식을 선보이고 있는 ‘비빔밥 유랑단’의 활동과 같은 맥락이다. 비비고는 이번 린다우 미팅 참가를 통해 전세계 이공계 오피니언 리더에게도 한식을 알리고, 한식세계화 대표 브랜드로서의 위상을 다시 한번 강조할 수 있었다.

 

린다우 미팅을 주관하는 독일의 린다우 재단 니콜라우스 투르너(Nikolaus Turner) 이사장은 “이번 린다우 미팅 기간 중 ‘한국의 날’ 행사는 아주 중요한 의미를 갖는 행사였다. 행사는 완벽하다고 해도 좋을 만큼 만족스러웠으며, 그만큼 CJ제일제당의 역할이 컸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CJ제일제당 식품사업부문 김태준 부사장은 “한식 세계화는 단기간의 사업적 이익이나 매출을 위해 접근할 문제가 아니라 각 국가의 생활과 문화 속에 자연스럽게 스며드는 것을 목표로 추진해야 하는 과제다”라고 설명하고, “앞으로도 정부와 함께 한식의 우수성을 알리는 활동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는 한편, 린다우 미팅처럼 전세계 오피니언 리더들이 모이는 곳에서 한식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늘려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매년 독일 바이에른주(州) 보덴제시(市)의 린다우 섬에서 열리는 ‘린다우 미팅’은 역대 노벨상 수상자과 세계 각국의 젊은 연구원들이 모여 강의와 토론, 세미나 등을 통해 지식과 정보를 교환하는 행사로서, 올해63번째로 열린 세계적인 학술회의다. 지난1일 열린 ‘한국의 날’ 행사는2011년부터 린다우 미팅의 공식 프로그램으로 열리고 있는 ‘국제적 회합(International Get-Together)’의 일환으로 진행된 행사로, 2011년 ‘미국의 날’, 2012년 ‘싱가포르의 날’에 이어 세번째로 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