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건너뛰기

국내 대표 자연간식 ‘맛밤’ 탄생 10주년

2013.05.09

- 2004년 국내 최초 ‘무첨가 자연간식’ 카테고리 개척… 총 6천만 봉 판매, 누적 매출 2천억원 이상

- 미투제품·유사브랜드 공세 속 월 20억원 매출 자랑하는 대표 자연간식 히트상품으로 입지 지켜

 맛밤 제품

 국내 대표 영양간식CJ제일제당 ‘맛밤’이 올해로 탄생10주년을 맞았다.

 

‘맛밤’은2004년100% 밤으로 만든 프리미엄 ‘무첨가 자연간식’ 카테고리를 개척했다. 미투제품·유사브랜드의 거센 공세 속에서 치열한 경쟁을 벌이며 굳건히 1위 브랜드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10년 동안 누적매출은2,000억원 이상, 총판매된 제품은6,000만 봉으로 밤알 낱개로만24억 개에 달한다. 이는 대한민국 국민1인당4.8개를 소비한 것에 달한다. 일반적으로 간식류 제품이 출시 이후 감소세를 보이며 차츰 시장에서 사라지는 것과는 달리, ‘맛밤’은 공격적인 시장 회복 노력을 통해10년째 대표 자연간식 히트상품으로 입지를 다지고 있다.

 

올해는 제품 탄생10주년을 맞아 세련되고 트렌디한 이미지로 탈바꿈해 제2의 전성기를 준비 중이다.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영양간식, 그 중에서도 건강한 간식 구매력이 높은2030여성들에 초점을 맞춰 올리브영 등CVS 경로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지난2009년100억원대로 매출이 줄어든 어려움을 겪었지만, 이후 젊은 층 공략과 이색적인 마케팅, 제품 리뉴얼 등의 지속적인 노력으로 화려한 부활을 알리고 있다. 올해는 지난2006년~2007년도 전성기 때의 브랜드로 재도약, 300억원대의 매출을 달성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CJ제일제당 ‘맛밤’ 담당 김병규 부장은 “국민 대표 간식으로 승승장구하던 맛밤 매출이3분의1 수준으로 떨어지며 위기에 놓였었지만 지속적인 노력 끝에 새로운 성장기를 맞이하고 있다. 변하지 않는 맛과 품질을 자랑하는 ‘전설의 맛밤’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며 “국내에서의 독보적인1위 지위 구축은 물론 해외에서 메가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는 건강 지향 간식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춘 제품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라고 강조했다.

 

CJ제일제당 ‘맛밤’은2004년5월에 출시하면서 ‘과연 밤이 여름에 팔리겠느냐’는 주위의 우려에도 불구, 오히려 여름에 찾기 힘든 밤을 내놓아야 소비자의 관심을 끌 수 있다는 역발상 마케팅에서 출발했다. 원료는 최상품으로 정했다. 당도가 높기로 유명한 중국 화베이(華北) 지역 생산품 중에서도1등급 제품만을 엄선했다. 결과적으로 그 해 여름10억원 수준의 매출을 기록하며 성공적으로 안착했고, 군밤이 나오기 시작하는 겨울이 비수기가 될 것이라는 전망과 달리 겨울에도 고성장을 기록하며 히트상품으로 도약했다. 사시사철 손쉽게 먹을 수 있는 ‘맛밤’은 이렇게 탄생했다.

 

‘맛밤’ 판매가 껑충 뛰며 첫해 매출50억원대로 대박을 터트리리라고는 누구도 예상치 못했다. 초반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군밤장수 마케팅, 골프장 마케팅 등 차별화된 영업전략이 한몫 했다. 당시 광주의 한 영업사원이CJ제일제당 ‘맛밤’ 전용 리어카를 할인점에 등장시켰다. 한겨울 군밤장수를 연상시키듯 리어카에 제품을 담아 끌고 다니면서 ‘맛밤’을 팔았다. 골프장을 공략한 것도 주효했다. 주요 골프장에 자연식품으로는 달걀이나 바나나 이외에 마땅한 간식거리가 없다는 점에 착안, 제품 출시 초기 골프장에 견본제품을 내놨더니 맛을 본 골퍼들이 꾸준히 맛밤을 찾았다. 이런 아이디어 덕분에 매출이 300억원대로 성장하는 성공을 일궈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