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건너뛰기

CJ제일제당, 백설 설탕 저탄소 인증 받아

2013.04.16

-  백설 설탕4종, 햇반에 이어 저탄소 인증 받아…미네워터 생수병은 ‘자원순환형 포장’ 인증

협력업체 ‘녹색경영 동반성장’도 지속…중소기업 탄소인증 받을 수 있도록 도와줘 

백설 하얀설탕 1kg 제품과 제품 왼쪽 상단에는 저탄소제품 co2라는 글씨가 크게 쓰여있다.

CJ제일제당 백설 설탕이 국내 설탕 제품 중에서 최초로 ‘저탄소 인증’을 받는데 성공했다. 저탄소 인증은 탄소인증을 받은 제품 중에서 탄소배출량을 줄여 기후 변화에 적극 대응한 제품에 주어지는 인증서다. 또 ‘미네워터’ 생수병은 재활용성을 극대화한 친환경 라벨 페트병으로 ‘자원순환형 포장’ 인증을 받는 등 녹색성장 실천에 적극 앞장서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최근 백설 하얀 설탕과 갈색 설탕 각각1kg, 3kg 등 총4개 제품에 저탄소 인증을 받았다. 이들 제품은 지난2010년 탄소인증을 받은 바 있다. 탄소인증은 제품의 원료 단계에서부터 소비자에게까지 이르는 전 과정에서 얼마만큼의 탄소를 배출하는지 한눈에 알 수 있도록 탄소배출량을 공식적으로 인증 받는 제도로, ‘제품 생산에 있어 이만큼의 탄소배출량을 내고 있으며 앞으로는 이 배출량을 더욱 줄여 나가겠다’는 기업의 사회적 약속이다. CJ제일제당은 탄소인증을 받은 후 적극적인 에너지절감 활동으로 탄소배출량을 줄여 저탄소인증을 받는데 성공했다. 설탕을 생산하는CJ제일제당 인천1공장은 히트펌프(열 교환기)를 도입, 생산공정에서 발생하는 열 에너지를 버리지 않고 재활용해 설탕 생산에 쓰이던LNG 사용량을 줄인 점을 인정받았다. 이로써CJ제일제당은 햇반에 이어 두번째 저탄소인증 제품을 확보하게 되었으며, 탄소인증 제품까지 합하면 모두 6대 품목(햇반, 설탕, 콩기름, 밀가루, 두부, 햄)에서 탄소 관련 인증을 보유하게 됐다.

 

포장재 재활용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CJ제일제당 생수제품 ‘미네워터’1.6리터 제품은 재활용성을 높인 페트병으로 ‘자원순환형 포장’ 인증을 받았다. 페트병의 재활용 과정에서 라벨이 페트병 몸체에 붙어 있으면 재활용 재질의 품질이 문제가 되므로, 라벨을 붙일 때 물에서 쉽게 떼어지는 수용성 접착제를 사용 했다. 자원순환형 포장 인증은 환경부와 한국페트병 자원순환협회가 포장재의 재활용을 높이기 위해 재활용성을 높인 포장재에 한해 발급하는 친환경 인증이다. 이번에 적용한 ‘수(水)분리성’ 라벨은 국내 중소기업이 자체 개발한 접착제를 적용한 사례로서 미네워터500ml 제품이 바코드롭 캠페인으로 기부문화를 주도하였다면, 이번 미네워터1.6L 제품은 재활용업체를 위한 포장재 개선 사례로 볼 수 있다.  

 

한편CJ제일제당은 중소 협력업체들이 손쉽게 녹색경영에 동참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올해1월  ‘녹색 동반성장 협약식’을 갖고 협력업체의 온실가스 감축을 도와주고 녹색경영의 노하우를 적극 전파하고 있는CJ제일제당은 탄소인증을 받기 원하는 협력업체에 탄소인증 절차와 요건 등에 대해 알려주고 탄소인증 획득을 실질적으로 도울 계획이다.  CJ제일제당 녹색경영을 이끌고 있는 김경석부장은 “제품 제조과정에서 탄소배출량과 에너지사용량을 줄여 지속적으로 녹색경영을 실천하는 것은 물론, 중소 협력업체의 녹색경영도 적극 도와 기후변화 대응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