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건너뛰기

CJ제일제당, ‘농가 상생모델’ 햇반 전용 아산 종합미곡처리장 가동

2019.06.04

- 기업·지역·농가가 계약재배, 미곡처리, 납품까지 함께 진행하는 국내최초 쌀 계약재배 상생모델전초기지  

- 햇반, 햇반컵반 등 HMR 쌀 가공품 전용 현미 연간 1만톤 생산농가 안정적 판로 확대로 소득 증대 기대

 

CJ제일제당_햇반 제품 이미지

 

국산 쌀 소비진작과 지역 농가와의 상생을 위한 CJ제일제당의 노력이 기업, 지역, 농가간 상생모델구축이라는 뜻 깊은 성과를 보이며 지속 가능한 행보의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CJ제일제당은 충남 아산시에 햇반 전용 쌀을 관리하는 종합미곡처리장(Rice Processing Complex)을 완공하고 본격 가동을 시작했다고 4일 밝혔다. 이와 관련, 4일 충남 아산시 선장면에서 박태준 CJ제일제당 전략구매담당 상무, 이주은 CJ제일제당 HMR상온마케팅담당 상무, 오세현 아산시장, 박종호 선도농협 조합장을 비롯한 관계자들과 지역 농민 등이 참여한 가운데 햇반 전용 종합미곡처리장 준공식이 열렸다.

 

아산시 햇반 전용 종합미곡처리장은 기업, 지자체, 지역 농협이 함께 한 국내 최초 쌀 계약재배 상생모델의 전초기지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지역 농가와의 계약재배부터 미곡처리, 납품까지 쌀 가공품 전용 현미 생산을 위한 전 과정을 수행한다. 이를 위해 CJ제일제당은 미곡 처리 설비를 지원하고 충청남도와 아산시는 설립 비용을 댔으며, 선도농협이 운영에 앞장선다.

 

이곳은 부지면적 18,000m2( 5,500) 규모에 벼건조 저장시설과 현미가공공장을 갖췄다. 여기에 사일로(곡물 전용 저장탱크), 건조기, 도정시설 등을 보유해 나락의 보관, 건조, 선별, 가공, 포장까지 쌀 관리가 원스톱으로 진행된다. 아산시는 가격 경쟁력 있는 고품질의 원료곡 생산 유통 시스템 마련으로 가공용 쌀 특화 지역 육성에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 지역 농가는 계약재배 쌀의 안정적, 장기적 판로 확보로 소득에 큰 도움이 기대되고, CJ제일제당은 보다 안정적인 원재료 수급이 가능하게 됐다.

 

CJ제일제당은 햇반, 햇반컵반 등 쌀 가공제품 생산을 위해 올해만 국산 쌀 6만톤을 사용할 계획으로, 이번에 건립한 아산 미곡처리장에서는 연간 1만톤 규모로 햇반, 햇반컵반에 필요한 쌀을 생산하게 된다. 현재 햇반용 쌀은 충남 아산시 선장면과 도고면을 포함해 충북 진천, 전북 익산 등 전국 14개 지역 농가와의 계약재배를 통해 공급받고 있다.

 

박태준 CJ제일제당 식품구매담당 상무는 최근 국내 쌀 소비량이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햇반이나 햇반컵반 등 HMR 대표 쌀 가공품 시장에서의 쌀 사용량은 더욱 확대되고 있다, “햇반 전용 종합미곡처리장 가동을 계기로 CJ제일제당은 국산 쌀 사용 확대와 지역 농가와의 상생 노력에 더욱 사명감을 갖고 지속적인 노력을 펼쳐나갈 것이라 밝혔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