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건너뛰기

CJ제일제당, ‘풍미유’ 선물세트 실용성 앞세워 인기몰이

2018.02.13

1~2인 가구, 편의성 높고 소용량 제품 선호한다는 점 선물세트에 반영…세트 내 ‘백설 풍미유’ 비중 늘려

지난해 추석 사전예약 물량 완판돼 추가생산 진행올 설 4 배 가량 늘려 8만 세트 준비하고 판매경로도 확대

 

 

 

CJ제일제당은 풍미유 선물세트가 실용성을 앞세워 지난해 추석에 이어 올 설에도 인기몰이를 예고하고 있다고 밝혔다.

 

풍미유는 콩기름, 카놀라유 등과 달리 볶는 과정에서 음식에 맛과 향을 더해 요리의 완성도를 높여주는 식용유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추석 처음으로 풍미유 2종인 ‘백설 만능요리 파기름’과 ‘백설 만능요리 마늘생강기름’을 넣은 선물세트를 선보여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는 1~2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편의성이 높고 소용량 제품을 선호한다는 점을 선물세트에도 반영한 것이다. 백설 풍미유는 기존 식용유가 대부분 900mL인 것과 달리 220mL 소용량이고, 집에서 직접 마늘과 파 등의 재료를 손질해 기름을 만드는 번거로움 없이 다양한 요리에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어 편의성과 실용성이 높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추석 풍미유 2종, 스팸(120g*2), 백설 요리유(500ml*2)와 진한 참기름으로 구성된 ‘스팸풍미유’ 1만 2천 세트를 일부 대형마트에서 사전예약 판매했다. 판매를 시작하자마자 1만 2천 세트가 빠르게 완판돼 수요를 맞추기 위해 발 빠르게 1만 세트를 추가 생산했으며, 이 물량 또한 모두 판매됐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추석 선물세트 시장에서 풍미유가 좋은 반응을 얻은 만큼 풍미유 선물세트 비중을 약 4배 가량 늘려 8만 세트를 준비했다. 또한 지난해 이마트와 하나로마트에서만 판매했던 것을 올 설에는 추가적으로 코스트코와 홈플러스로 판매경로를 늘렸다. CJ제일제당은 풍미유 선물세트가 지난 추석 뿐 만 아니라 이번 설을 앞두고 실시한 사전예약 때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만큼 이번에 준비한 수량도 모두 판매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신수진 CJ제일제당 식용유 마케팅 담당자는 “풍미유 선물세트는 올 설 사전판매 기간 동안 일반 식용유 선물세트보다 실용적이고 가성비가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라고 말하고, “앞으로도 소비자의 수요에 맞는 다양한 식용유 선물세트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풍미유 2종인 ‘백설 만능요리 파기름’과 ‘백설 만능요리 마늘생강기름’은 지난해 7월 출시됐다. 출시 후 3개월 만에 20만개가 판매되며 정체되어 있는 식용유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