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건너뛰기

CJ제일제당, 다담 신제품 6종 출시로 라인업 강화

2017.11.22

 

출시 20주년 간편요리양념 전문 브랜드 다담’, 조림볶음양념 5/칼국수양념 1종 출시로 모두 16종 갖춰

백설 다담에서 백설떼고 다담으로 브랜드 독립 및 패키지 리뉴얼하며 공격 마케팅 개시 

 

 

CJ제일제당의 냉장 간편요리양념 전문 브랜드 다담이 간편 파우치 양념 신제품 6종을 출시했다.

 

다담 신제품 6종은 서울식불고기양념, 매콤돼지불고기양념, 매콤떡볶이양념, 매운낙지볶음양념, 치킨데리야끼양념, 버섯샤브칼국수양념 등 조림볶음양념 5종과 칼국수양념 1종이다. CJ제일제당의 전문 셰프와 연구원이 전문점 수준의 맛으로 구현한 제품들로, 레시피대로만 하면 실패 없이 쉽고 간편하게 요리를 만들어낼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서울식불고기양념은 사골육수에 과일의 단맛을 더해 부드럽게 끓여내어 국물이 자작한 서울식 양념이고, 매콤돼지불고기양념은 태양초 고춧가루의 칼칼한 매운맛에 마늘, 양파 등 생양념으로 신선함을 살린 제품이다. 매콤떡볶이양념은 다시마, 멸치로 만든 밑국물에 고추장과 고춧가루로 맛을 내 매콤달콤한 떡볶이를 만들 수 있도록 한 제품이며, 매운낙지볶음양념은 생마늘과 고운 고춧가루를 넣어 젊은이들이 좋아하는 화끈하게 매운 맛을 구현했다. 치킨데리야끼양념은 치킨육수에 사과, 대파로 맛을 내어 부드럽고 담백한 맛이 일품이며, 버섯샤브칼국수양념은 얼큰하고 진한 양지육수에 알싸한 마늘을 넣은 전문점 스타일의 다대기 양념이다.

 

이 제품들의 출시로 CJ제일제당 다담은 된장과 매운맛 베이스의 찌개 및 국물양념 7종과 해물요리와 고기요리가 가능한 조림볶음양념 9종 등 모두 16종의 제품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양신영 CJ제일제당 조미소스마케팅담당 대리는 “간편식 트렌드에 맞춘 제품 라인업 다양화를 통해 찌개양념 중심이었던 다담 브랜드 카테고리를 요리양념으로까지 보다 확장하겠다는 전략”이라고 설명하고, “간편요리양념은 갖은 양념이 다 들어 있어 고기, 야채 등 일부 식재료만 준비하면 맛내기 어려운 요리를 쉽게 즐길 수 있어 시장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간편요리양념 카테고리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찌개양념시장은 1인 가구 증가와 고령화, 요리 열풍, 간편식 트렌드 등의 영향으로, 지난 2013년 303억 원, 2014년 332억 원, 2015년 338억 원을 기록한 데 이어 지난 해에는 388억 원 규모로 성장했다.(링크 아즈텍 기준) 이는 3년만에 30% 가까이 성장한 수치이다. 이 외 볶음조림 등 기타 요리양념은 약 100 억 원 규모로 추정되며 이 역시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한편 CJ제일제당 다담은 올해 출시 20주년을 맞아 요리양념 시장 1등 브랜드로서의 지위를 더욱 확고히 하겠다는 계획이다.이를 위해 상반기에 ‘백설 다담’에서 ‘다담’으로 브랜드를 독립했으며, 패키지 디자인도 된장찌개가 연상되는 한국적 색감과 이미지에서 탈피해 동서양의 음식을 아우르는 콘셉트로 기존 제품 패키지 리뉴얼을 마치고 신제품에 적용하고 있다. <끝>

 

 

<CJ제일제당 냉장 요리양념 ‘다담’ 신제품 6종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