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건너뛰기

CJ제일제당, 겨울철 우동 성수기 공략 나섰다

2017.11.20

 

국내 대표 우동 브랜드 <가쓰오 우동> 신제품 와카메 튀김우동출시 및 기존 제품 디자인 리뉴얼 진행

시식행사 등 공격적인 영업·마케팅 활동 펼쳐 신제품 및 기존 제품 특장점 알리는 데 주력 예정

 

 

CJ제일제당이 겨울철 우동 성수기 공략을 위해 <가쓰오 우동> 신제품 ‘와카메 튀김우동’을 출시하고 기존 제품 리뉴얼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CJ제일제당은 20일 정통 일본식 와카메(미역) 우동을 구현한 ‘와카메 튀김우동’을 새롭게 선보였다. 와카메 우동은 미역을 얹어 먹는 일본 정통 우동으로, 일본에서 가장 즐겨먹는 메뉴 중 하나다. 대표적인 일본 정통 우동인 ‘가쓰오 우동’에 이어 이번 ‘와카메 튀김우동’까지 선보이면서 정통 우동을 구현한 제품 라인업을 확대했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와카메 튀김우동’은 참기름에 고소하게 볶은 국내산 미역을 풍성하게 담아 담백하면서도 고소한 향으로 우동 국물의 깊은 맛을 더했다. 고소하고 바삭바삭한 새우튀김과 고명도 듬뿍 올려 진한 국물과 잘 어우러질 수 있도록 했다. 대형마트 등에서 구매 가능하며, 가격은 5,980원(2인분 기준)이다.

 

신제품 출시와 더불어 기존 제품의 디자인 리뉴얼도 진행했다. <가쓰오 우동>만의 차별화 포인트를 소비자가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진공반죽, 저온숙성 등의 문구를 제품에 표기, 진공 상태에서 반죽해 쫄깃하고 잘 퍼지지 않는 우동 면발과 저온에서 오랜 시간 숙성한 가쓰오 소스 등 제품의 특장점을 표현했다.

 

CJ제일제당은 우동 성수기가 시작된 만큼 시식행사 등 공격적인 영업·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냉장 우동은 제품 특성상 날씨가 쌀쌀해지는 10월부터 판매가 집중되는데, 성수기 시즌이라고 할 수 있는 10월부터 3월까지의 매출이 연 매출의 70%를 차지할 정도다.

 

CJ제일제당 <가쓰오 우동> 마케팅 담당 오정욱 브랜드매니저는 “해외여행 증가에 따른 외국 식문화 경험률 확대를 바탕으로 집에서도 간편하게 ‘와카메 우동’을 즐길 수 있도록 이번 신제품을 출시하게 됐다”며, “신제품은 물론 기존 제품의 특장점을 알리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00년 출시된 <가쓰오 우동>은 일식집에서나 접할 수 있던 정통우동 메뉴를 최초로 대한민국 식탁으로 이끈 대표적인 제품이다. 치열한 경쟁 속에서도 뛰어난 맛·품질을 바탕으로 10년 넘게 시장 1위를 유지하며 소비자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