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건너뛰기

CJ제일제당 ‘고메’, ‘특별한 미식(味食)’으로 소비자 입맛 사로잡다

2017.05.23

 

- 치킨, 스테이크, 스낵 등 출시 제품마다 폭발적 인기.. 출시 이후 누적매출 600억원 돌파

- 외식 전문점 수준 맛과 품질 구현 차별화 흥행요인.. 올해 매출 800억원 이상 달성 목표

 

 

CJ제일제당의 프리미엄 서구식 브랜드 ‘고메(Gourmet)’가 누적 매출 600억원을 돌파하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고메’는 출시 첫해인 지난해 매출 350억원을 달성하며 대박 조짐을 보였다. 올해는 지난해 연간 매출(350억원)의 70%를 넘는 250억원의 매출성과로 가파른 성장을 보이고 있다. 특히 대표 제품인 ‘고메 함박스테이크’와 ‘고메 핫도그 크리스피’는 올해 매출만 이미 100억원에 육박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CJ제일제당은 ‘특별한 미식(味食)의 경험을 제공한다’는 목표 하에 ‘고메’ 브랜드를 선보였다. 지난 2015년 12월 ‘고메 치킨’ 출시를 시작으로, 지난해 6월과 8월에 각각 ‘고메 스테이크’, ‘고메 핫도그’로 제품 라인업을 확대했다. 모든 제품은 글로벌 레시피 및 트렌드 연구를 기반으로 외식 수준의 맛과 품질로 차별화시켰다.

 

전자레인지만으로 조리가 가능하고 합리적인 가격대로 외식에서 경험하던 근사한 메뉴를 즐길 수 있다는 점이 적중하며 초반부터 주목 받기 시작했다. ‘고메’의 첫 제품인 ‘고메 치킨’은 출시 4개월 만에 월 매출 10억원대 제품으로 성장했다. 올해 현재까지 누적매출은 240억원을 넘어섰다.

 

‘고메 스테이크’ 역시 출시 첫 달부터 15억원의 매출성과를 거둔 데 이어 현재까지 매출 200억원을 기록했다. ‘없어서 못 팔’ 정도로 물량이 부족해 지난 2월에는 자사 인천냉동식품공장에 추가 생산라인을 구축하는 증설작업을 마쳤다. ‘고메 핫도그 크리스피’도 누적매출 160억원에 달하며 히트상품 반열에 올라섰다.

 

시장지위도 달라졌다. CJ제일제당은 ‘고메 핫도그 크리스피’의 성과를 기반으로 10%대 점유율로 3위에 머물던 냉동 핫도그 시장에서 올해(3월 누계)는 38.6%의 점유율(링크아즈텍 기준)로 1위에 올라섰다. 양식반찬 시장에서도 2015년 시장점유율이 26.9%였지만, ‘고메 스테이크’ 판매호조로 올해 73.5%까지 상승했다.

 

CJ제일제당은 ‘고메’의 흥행 요인으로 외식 수준의 프리미엄급 메뉴를 집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제품 특장점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고메 스테이크’의 경우 조리 시에도 풍부한 육즙과 부드러운 육질을 살리기 위해 제품의 겉과 속을 구분해 만든 신기술을 적용했다. 직화 방식으로 구운 뒤 급속 냉동시켜 전문점 메뉴의 맛과 품질을 구현했다.

 

CJ제일제당은 18일부터 TV광고를 새롭게 선보이고 신제품을 출시하는 등 마케팅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다. 광고 모델로는 tvN 예능프로그램 ‘윤식당’에서 인기를 끈 배우 정유미가 선정됐다. ‘겉은 바삭, 속은 촉촉 육즙’, ‘매일매일 특별한 미식’ 등 광고 표현을 통해 ‘고메’ 특장점을 알리는데 중점을 뒀다.

 

또한 지속적으로 사업을 강화해 올해는 ‘고메’ 매출을 800억원 이상으로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허준열 CJ제일제당 육가공냉동마케팅담당 부장은 “국내외 시장 트렌드와 소비자 니즈를 지속적으로 분석하고, 맛과 품질, 간편성까지 고루 갖춘 차별화된 신제품을 선보여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CJ제일제당 ‘고메’는 치킨류(‘고메치킨 순살크리스피’, ‘고메치킨 핫스파이시’, ‘고메 너겟’)와 스테이크류(‘고메 함박스테이크’, ‘고메 토마토미트볼’), 스낵류(‘고메 핫도그 크리스피’) 등 총 6개 제품으로 구성됐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