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건너뛰기

CJ제일제당, “협업 마케팅으로 어묵 수요 확대한다”

2016.11.21

 

빕스(VIPS), 제일제면소 등 외식업계와 영화관, 커피전문점 등과 협업 통해 <삼호어묵> 소비 확대 나서

 

 

CJ제일제당은 겨울철 어묵 성수기를 맞아 다양한 업계와 ‘협업 마케팅’을 통해 본격적인 어묵 수요 확대에 나선다고 밝혔다.

 

CJ제일제당은 최근 빕스(VIPS), 제일제면소와 함께 <삼호어묵>을 활용한 신메뉴를 선보였다. 세계 유명 관광지들의 유명 전통시장을 모티브로 각각의 대표 요리를 한 공간에서 맛볼 수 있도록 구성한 빕스의 ‘월드푸드마켓’에 <삼호어묵>을 활용한 태국식 꼬치구이 메뉴를 구성했다. 더불어 제일제면소와 함께 <삼호어묵>의 ‘두부볼’ 제품을 넣은 왕새우 튀김우동을 출시했다.

 

외식업계뿐만 아니라 영화관, 커피전문점과의 협업도 진행 중이다. CJ제일제당은 지난 10월부터 CJ CGV와 손잡고 주요 10개 상영관에 어묵탕 제품인 <삼호어묵 오뎅한그릇> 메뉴를 출시했다. 영화관에서 어묵탕을 먹는 게 다소 생소할 수 있지만 현재까지 500개 이상 판매되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테스트 마케팅 차원에서 출시됐지만 반응이 좋아 지속적으로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앞서 7월에는 스타벅스가 선보인 저열량 건강식 ‘케이준 치킨 랩 비스트로 박스’ 구성품으로 <삼호어묵>이 들어갔다.

 

이번 ‘협업 마케팅’은 어묵이 단순히 반찬뿐만 아니라 다양한 메뉴로 활용될 수 있다는 점을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 CJ제일제당 <삼호어묵> 마케팅 담당 허성진 브랜드매니저는 “과거 길거리 음식에서 시작했던 어묵은 ‘누구나 좋아하는 집반찬’을 거쳐 이제는 간식, 베이커리 어묵 등으로 확대되며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며, “앞으로도 ‘협업 마케팅’뿐만 아니라 다양한 방식의 마케팅 활동을 펼쳐 소비자가 어디서든 어묵을 만날 수 있도록 하는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1985년에 첫 선을 보인 <삼호어묵>은 국내 어묵 시장의 ‘고급화’와 ‘다양화’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 웰빙 추세에 발맞춰 좋은 재료를 사용하고 차별화된 제조공법을 개발해 어묵 이미지를 고급스럽게 탈바꿈했다. 또한 요리 소재로만 활용되던 어묵의 개념을 간식이나 디저트 등으로 인식 변화를 이끌며 어묵 시장의 성장을 견인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