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건너뛰기

이너비, 중국 최대 쇼핑행사 광군제 공략 마케팅 펼쳐

2016.11.04

 

CJ제일제당 이너비, 광군제(싱글즈 데이) 특별 패키지 티몰 예약판매 및 요우커 대상 제품 샘플링 진행

중국인 피부관리 관심 높아져중국인 대상 마케팅 활동 주력해 이너비 매출 반 이상 중국에서 올릴 것

 

 

이너뷰티 전문 브랜드인 CJ제일제당 이너비가 중국판 ‘블랙 프라이데이’로 불리는 중국 최대 쇼핑행사 광군제(光棍節; 싱글즈 데이) 공략에 나섰다. 중국 광군제는 지난 2009년 알리바바 산하 티몰이 싱글족을 의미하는 11월 11일을 기념해 시작한 할인행사로, 지난해 광군제 하루 동안 티몰 매출이 912억 위안(약 15조원)에 달할 정도로 급성장했다.

 

이너비는 케이뷰티(K-Beauty) 대표 브랜드로 광군제 기념 특별 패키지를 구성해 역직구 사이트 티몰 한국관에 입점해 예약판매를 진행한다. 이너비 광군제 특별 패키지는 이너비 캡슐형 제품인 아쿠아뱅크 2세트와 이너비 젤리형 제품인 아쿠아스틱 2세트로 구성됐다. 지난해 광군제 기간에는 티몰을 통해 1천 세트 이상 팔려 약 1억 원 이상 매출을 올린 바 있으며, 올해는 지난해와 비교해 500% 이상 신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온라인뿐 아니라 광군제 기간 중 한국을 찾는 요우커 대상으로 이너비 신제품 체험 마케팅도 병행한다. 중국인관광객들이 자주 찾는 서울 명동 올리브영 본점에서는 오는 11월 12일까지 중국인 관광객에게 최근 출시한 이너비 리커버리 래핑마스크를 무료로 증정한다. 이너비는 지난 해 대비 올해 매출(1월~10월 기준)이 170% 올랐고, 특히 명동 올리브영 본점의 경우 전년 대비 450% 성장하는 등 요우커 필수 쇼핑목록으로 자리잡았다. 이에 광군제 기간 동안 요우커들에게 제품 체험 기회를 제공해 위챗이나 웨이보에 후기를 올리거나 구매로까지 이어지도록 함으로써 중국인 마케팅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한정엽 CJ제일제당 건강마케팅 총괄부장은 “이너비 온라인 매출의 절반 이상을 중국에서 올리겠다는 전략 하에 광군제 마케팅뿐 아니라 중국인 타깃의 다양한 역직구몰과 현지 온라인몰, 면세점 등지에 제품을 입점시키는 데 마케팅을 집중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중국인 전용 제품도 별도로 출시해 이너비를 케이뷰티 시장의 대표 브랜드로 더욱 성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너비는 자기 무게 1,000배 이상의 수분 저장능력을 가진 히알루론산을 주 성분으로 하여 피부 보습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으로, 최근 마스크팩 2종을 출시를 계기로 피부 속과 겉에서 동시에 관리하는 인앤온 뷰티케어 솔루션(In&on beauty care solution) 브랜드로 포트폴리오를 확장했다. 피부관리에 대한 중국인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중국인 대상 마케팅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 티몰 국제관과 동방CJ 온라인몰 ‘CJ몰 중문관’에 이너비를 론칭한 데 이어, 올해는 종합 온라인몰 ‘징동’에 전용샵을 오픈하고 뷰티온라인몰인 ‘샤샤’에 입점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