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건너뛰기

국내 대표 미니소시지 <맥스봉>, 누적매출 3000억 돌파

2016.07.14

 

- 미니소시지에 대한 소비자 인식 변화 이끌어… 어린이용 간식 아닌 프리미엄 간식 이미지로 진화

- 제품 라인업 확대,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꾸준한 인기… 향후 소비자와 소통하는 브랜드 목표

CJ제일제당-맥스봉

국내 대표 미니소시지 CJ제일제당 <맥스봉>이 2003년 출시 이후 누적매출 3,000억을 돌파했다. 누적 판매 개수(제품 낱개 기준)로는 6억개 이상으로, 1분에 100개씩 판매되며 국민 1인당 10개 이상 먹은 셈이다. 그 동안 판매된 <맥스봉>(개당 165mm)을 일렬로 눕혀 놓으면 약 104,584km로, 서울에서 부산(415km)을 120번 이상 왕복할 수 있고 지구(둘레 약 40,000km)를 두 바퀴 이상 돌 수 있는 길이다.

 

<맥스봉>은 출시 이후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꾸준한 사랑을 받으며 미니소시지에 대한 소비자 인식 변화를 이끌고 있다. 과거 미니소시지는 ‘어린이용 간식’이라는 이미지가 강했지만, 치즈 함량을 높이고 고급 연육을 사용하는 등 기존 제품보다 맛∙품질을 업그레이드한 <맥스봉>이 출시되며 ‘프리미엄 간식’ 이미지로 진화한 것이다.

 

특히 제품의 메인 타겟을 어린이가 아닌 20~30대 소비자로 설정했고, 이들을 공략하기 위해 ‘도시남녀를 위한 행복한 간식’이라는 컨셉트와 세련된 디자인을 적용했다. 이에 따라 <맥스봉>은 출시와 동시에 20~30대 소비자의 눈길을 사로잡았고, 미니소시지를 ‘어린이는 물론 성인도 즐길 수 있는 프리미엄 간식’이라는 이미지로 탈바꿈시키며 소비층을 확대시키는 등 시장 성장을 이끌고 있다.

 

제품의 주 타겟인 20~30대 소비자에 초점을 맞춘 제품 라인업 확대와 다양한 마케팅 활동 또한 이번 성과에 한몫 했다. CJ제일제당은 가장 대표적인 제품으로 고소하고 치즈의 풍미가 살아있는 <맥스봉 치즈>를 비롯해, 부드러운 크림치즈와 옥수수를 추가한 <맥스봉 크림치즈&콘>, 여성들을 위한 <맥스봉 콜라겐뷰티>, 기존 제품 대비 치즈 함량을 10% 이상 높인 <맥스봉 리치치즈> 등 2030 소비자 입맛을 공략하기 위해 꾸준하게 라인업을 확대했다.

 

라인업 확대와 더불어 제품을 알리기 위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도 펼쳤다. CJ제일제당은 2030 소비자들이 주로 메신저를 통해 대화한다는 특성에 맞춰 맥스봉 모양의 메신저 이모티콘을 개발, 소비자들에게 제공하기도 했다. 월드컵 때는 거리 응원에 참가한 소비자에게 제품을 무료로 나눠주며 제품 알리기에 힘썼다.

 

별다른 마케팅 없이 소비자 주도로 때 아닌 특수를 맞기도 했다. 아이폰 열풍이 뜨거워지던 지난 2010년 <맥스봉>을 터치펜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게 알려지면서, 추운 겨울 장갑을 벗기 싫은 아이폰 유저들이 <맥스봉>을 터치펜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늘어난 것이다. 실제로 당시 <맥스봉> 매출은 동기 대비 약 40% 증가하는 등 큰 인기를 끌었다.

 

CJ제일제당은 최근 새롭게 정립한 ‘Love Your Energy’라는 브랜드 컨셉트를 기반으로 소비자와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다. ‘Love Your Energy’는 반복되는 일상에 긍정 에너지를 충전한다는 뜻으로, <맥스봉>을 먹으며 평범한 일상을 새롭고 재미있고 에너지 넘치는 순간으로 변화시킨다는 의미를 담았다.

 

이를 위해 페이스북(www.facebook.com/maxbonhouse)과 인스타그램(www.instagram.com/maxbonhouse)에 <맥스봉> 전용 페이지를 오픈했다. 2030세대가 SNS를 통해 활발하게 커뮤니케이션 한다는 점에 착안해 함께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든 것. CJ제일제당은 소비자의 라이프 스타일을 분석해 <맥스봉>이 필요한 다양한 상황을 기반으로 스토리 마케팅을 펼쳐 젊은 소비층의 공감을 이끌어낸다는 계획이다.

 

CJ제일제당 <맥스봉> 마케팅 담당 유지인 브랜드매니저는 “<맥스봉>은 출시 이후 기존 미니소시지보다 맛과 품질을 높인 프리미엄 간식으로 자리매김하며 어린이용 간식과 더불어 맥주 안주로도 큰 인기를 끌었다”며, “향후 제품의 메인 타겟인 젊은 소비층의 감성에 맞춘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쳐 지속적으로 사랑 받는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