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CJ제일제당에서 알려 드리는 보도자료입니다.

보도자료
‘절대 선물’ <스팸>, ‘1등 선물세트’ 위상 확고히 한다 2018.01.31

CJ제일제당, <스팸> 선물세트 매출 극대화해 명절 시즌 역대 최고 매출인 1,200억원 이상 달성 목표 세워

지난해 설 대비 물량 20% 늘리고 다양한 구성의 선물세트 출시선물세트 시장 압도적 1위 달성 목표

 

 

CJ제일제당이 ‘절대 선물’ <스팸>을 앞세워 올해 설에도 가공식품 선물세트 1위를 달성하겠다고 31일 밝혔다.

 

CJ제일제당은 <스팸> 매출을 극대화해 지난해 설 대비 20% 이상 성장한 1,200억원 이상의 매출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는 명절 시즌 올렸던 <스팸> 선물세트의 역대 매출을 통틀어 가장 높은 금액이다. 소비자들이 합리적인 가격에 프리미엄 인식이 더해진 <스팸> 선물세트를 점점 더 선호하고 있어 목표 달성이 무난할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로 <스팸> 선물세트는 매년 매출 성장을 거듭하는 등 큰 인기를 끌며 국민 선물세트로 자리잡았다. 지난 2015년 설 660억원, 2016년 설에 800억원의 매출을 올렸고, 지난해 설에는 1,0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는 등 매년 20% 이상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설과 추석을 합친 연간 명절 매출도 2015년 1,480억원에서 지난해 2,150억원으로 크게 올랐다.

 

이러한 성과에 힘입어 시장 지위도 강화됐다. 시장조사기관 링크아즈텍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은 가공식품 선물세트 시장에서 지난 2012년 설 18.3%의 점유율을 기록, 2위 업체와 0.6%P 근소한 차이로 1위를 기록했다. 이후 <스팸> 선물세트의 인기에 따라 지난해 추석에는 28.7%까지 점유율을 확대하며 2위 업체와 8.3%P의 차이로 확고한 1위를 기록 중이다.

 

CJ제일제당은 목표를 달성해 올해 설에도 <스팸> 선물세트의 인기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총 55종 308만 세트의 <스팸> 선물세트를 준비, 지난 설보다 물량을 20% 이상 늘렸다. <스팸>만으로 구성된 단독 선물세트는 물론 ‘백설 고급유’, ‘계절어보’ 등과 복합 구성한 선물세트 등 다양한 종류의 선물세트를 선보였다. 가장 선호도가 높은 3만원대 중가 세트를 주력으로, 2만원대에서 최대 7만원대까지 폭넓게 구성했다.

 

이와 더불어 광고 영상도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CJ제일제당은 최근 <스팸> 모델인 배우 이서진을 활용, <스팸>이 명절 선물세트 1위라는 점을 강조한 영상 광고를 선보였다. ‘찾아볼 필요도 없는 절대 선물’이라는 문구를 통해 명절 선물세트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는 점을 표현했다. 이번 광고는 공중파는 물론 페이스북, 유튜브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적극적으로 노출시켜 매출 극대화에 힘을 보탠다는 계획이다.

 

CJ제일제당 선물세트팀 김창옥 팀장은 “소비자들이 명절 선물을 구매할 때 점점 더 합리적인 가격에 디자인과 기능 면에서 특화된 ‘절대 선물’ <스팸>을 선호하고 있다”며, “공격적인 영업/마케팅 활동을 펼쳐 명절 역대 최고 매출인 1,200억원을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끝)


인터넷 익스플로러 8/9/10 사용자는 [도구]-[호환성보기] 를 클릭하여 호환성보기를 해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세내용 보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