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CJ제일제당에서 알려 드리는 보도자료입니다.

보도자료
간편식 트렌드 영향, CJ제일제당 비비고 냉동밥 매출 뜨겁다 2017.08.22

 

올해 7월까지 매출 200억 돌파하며 지난해 연매출 180억원 넘어서올해 300억 매출 예상

소비자 눈높이에 맞춘 제품 맛·품질 향상 및 다양한 소비자 입맛 사로잡기 위한 제품 라인업 확대 주효

 

 

최근 1~2인 가구의 증가, 가성비와 실속을 중시하는 트렌드 등으로 간편식 소비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CJ제일제당 <비비고> 냉동밥 매출이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올해 7월까지 <비비고> 냉동밥 매출이 200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자사 매출 소비자가 환산 기준). 이는 지난해 올린 연간 180억원의 매출을 훌쩍 넘어선 것으로,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100% 이상 성장하며 고공행진 중이다. 이런 추세라면 올해는 3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매출 성과에 힘입어 시장 지위도 달라졌다. 올해 상반기 기준 35.4%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 경쟁사와의 격차를 14%P 이상의 차이까지 벌리며 압도적인 시장 1위를 차지하고 있다(6월 누계, 링크아즈텍 기준). 지난해까지만 하더라도 20%대의 시장 점유율로 경쟁사와 접전을 벌였으나, 12월 처음으로 30%대를 돌파한 이후 격차를 벌리고 있다.

 

 

이와 같은 성과는 소비자 눈높이에 맞춰 맛과 품질을 향상시킨 것이 주효했다. CJ제일제당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제품에 불맛을 내는 공법을 적용했다. 이 공법은 밥을 제외하고 재료만 볶는 기존 방식과 달리 밥을 포함한 모든 재료를 180도 이상 고온 불판에서 빠르게 볶는 방식이다. 일반적인 공법보다 공정이 까다롭고 생산성이 떨어지지만, 소비자가 원하는 볶음밥의 맛·품질을 구현하기 위해 차별화를 꾀했다.

 

이와 동시에 밥알 하나하나를 순간적으로 얼리는 개별 급속동결 방식을 통해 차지고 고슬한 밥맛을 살렸다. 뜨거운 철판에 빠르게 볶은 불맛, 차지고 고슬한 밥맛 등 양질의 밥맛을 구현하면서 과거 저가·저품질로 인식되던 냉동밥에 대한 소비자 인식이 변화했고, 이에 따라 제품 소비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다양한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기 위한 제품 라인업 확대도 한몫 했다. 지난 2015년 곤드레 나물밥, 취나물밥 등 나물밥 제품으로 <비비고> 냉동밥의 첫 선을 보였다. 이후 소비자 조사와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소비자 니즈를 파악하고, 이를 바탕으로 불고기비빔밥, 새우볶음밥 등 대중적으로 소비되는 메뉴를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빠르게 라인업을 확대했다. CJ제일제당은 현재 ‘새우볶음밥’과 ‘닭가슴살볶음밥’, ‘불고기비빔밥’, ‘낙지비빔밥’, ‘곤드레나물밥’, ‘취나물밥’, ‘시래기나물밥’, ‘깍두기볶음밥’ 등 총 8종의 제품을 운영하고 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전문점에서 즐길 수 있는 정통 볶음밥, 나물밥 등을 구현해 선보이며 냉동밥에 대한 소비자 인식 변화에 집중했던 것이 <비비고 냉동밥>의 인기 비결”이라며, “앞으로도 업그레이드 된 맛·품질의 제품을 지속 선보여 냉동밥 시장의 성장을 이끌겠다”고 밝혔다. (끝)


인터넷 익스플로러 8/9/10 사용자는 [도구]-[호환성보기] 를 클릭하여 호환성보기를 해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세내용 보기]

top